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박찬종에서 황교안까지, ‘여의도 삭발 32년사’
입력 2019.09.17 (20:04)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에 이어 한국당에서는 릴레이 삭발이 진행될 분위기입니다.

우리 정치사에서 첫 삭발은 1987년 박찬종 당시 신민당 의원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박찬종 의원은 김영삼·김대중 양김의 후보 단일화를 삭발 투쟁의 목적으로 삼았는데요.

자발적으로 머리카락을 미는 삭발은 그간 약자들이 주로 사용했던 저항의 방식이었습니다.

때로 이 삭발을 통해 돌파구를 찾거나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또 어떤 삭발은 잠시 잠깐의 주목만 받는데 그치기도 했습니다.

여의도 삭발 30여 년사, 영상으로 직접 직접 확인해 보시죠!
  • [여심야심] 박찬종에서 황교안까지, ‘여의도 삭발 32년사’
    • 입력 2019-09-17 20:04:40
    여심야심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에 이어 한국당에서는 릴레이 삭발이 진행될 분위기입니다.

우리 정치사에서 첫 삭발은 1987년 박찬종 당시 신민당 의원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박찬종 의원은 김영삼·김대중 양김의 후보 단일화를 삭발 투쟁의 목적으로 삼았는데요.

자발적으로 머리카락을 미는 삭발은 그간 약자들이 주로 사용했던 저항의 방식이었습니다.

때로 이 삭발을 통해 돌파구를 찾거나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또 어떤 삭발은 잠시 잠깐의 주목만 받는데 그치기도 했습니다.

여의도 삭발 30여 년사, 영상으로 직접 직접 확인해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