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차단숲' 충주·음성에 조성
입력 2019.09.17 (20:32) 충주
미세먼지 발생 지역으로 꼽히는
충주와 음성의 오래된 산업단지에
미세먼지 차단 숲이 조성됩니다.
충주시는
20년 이상 된 일반산단에
30억 원을 들여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하기로 하고
기본 계획과 실시 설계 용역에 나섰습니다.
음성군도
조성된 지 50년이 넘은 대소면 대풍산단 주변에
내년에 10억 원을 들여
대기 오염원과 악취 등을 차단하는 숲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 '미세먼지 차단숲' 충주·음성에 조성
    • 입력 2019-09-17 20:32:58
    충주
미세먼지 발생 지역으로 꼽히는
충주와 음성의 오래된 산업단지에
미세먼지 차단 숲이 조성됩니다.
충주시는
20년 이상 된 일반산단에
30억 원을 들여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하기로 하고
기본 계획과 실시 설계 용역에 나섰습니다.
음성군도
조성된 지 50년이 넘은 대소면 대풍산단 주변에
내년에 10억 원을 들여
대기 오염원과 악취 등을 차단하는 숲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