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돈암 서원…‘인류의 역사’가 되다!
입력 2019.09.17 (20:40) 수정 2019.10.14 (07:29) 포토뉴스

충남 논산시는 17일 논산 돈암서원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유림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고자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화유산 등재를 고합니다
 
  •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돈암 서원…‘인류의 역사’가 되다!
    • 입력 2019-09-17 20:40:43
    • 수정2019-10-14 07:29:32
    포토뉴스

충남 논산시는 17일 논산 돈암서원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유림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고자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충남 논산시는 17일 논산 돈암서원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유림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고자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충남 논산시는 17일 논산 돈암서원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유림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고자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충남 논산시는 17일 논산 돈암서원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유림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고자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충남 논산시는 17일 논산 돈암서원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유림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돈암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고자 고유제를 개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