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빛원전 주변 드론 날린 주민 적발
입력 2019.09.17 (20:43) 수정 2019.09.18 (02:04)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시설이 


 

드론 공격을 받으면서 


 

'드론 테러'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한빛원전이나


 

여수산단 등 국가보안시설도 


 

드론 비행이 금지돼있지만 


 

사실상 무방비 상탭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드론 비행 금지구역인 한빛원전 주변.


 

 


 

   

경찰은 한빛원전과


 

1㎞ 안팎의 거리인


 

가마미해수욕장 등지에서


 

8차례에 걸쳐 드론을 띄운 혐의로


 

48살 이 모씨를 적발했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풍경을 촬영하기 위해


 

무게 9백g짜리 소형 드론을 


 

띄운 것을 감안해  


 

형사처벌 대신 


 

과태료 처분할 방침입니다.


 

 


 

김경만 영광경찰서 수사과장


 

"영광에 소재한 한빛원전은 국가중요시설로 주변에서 관계기관의 승인 없이 드론을 띄우는 행위는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주민들이나 관광객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지난달 29일과


 

지난 7일 신고된 원전 주변


 

야간 드론 비행에 대한


 

수사는 진척이 없습니다.


 

 


 

   

 항공안전법 등에 따라


 

국가보안시설 가급인


 

원전 반경 18㎞ 이내에서는 


 

드론 비행이 금지돼 있지만 


 

사실상 무방비 상탭니다.


 

 


 

   

드론 비행을 단순 감시할 뿐


 

물리적으로 접근을 막을 수도 없습니다.


 

 


 

전창근 한빛원전 홍보팀장


 

"현재 정부와 유관기관, 한수원이 공동으로 드론 방호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방호) 장비에 대한 실증시험이 진행 중입니다. 이것이 완료되면 전 원전에 도입할 예정입니다."


 

 


 

   

2016년부터 전국의 원전 주변에


 

드론 등 무인비행체가 출몰한 것은 


 

모두 13차례.


 

 


 

     드론 공격에 대비한


 

방호 체계를 서둘러 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 한빛원전 주변 드론 날린 주민 적발
    • 입력 2019-09-17 20:43:55
    • 수정2019-09-18 02:04:12
    뉴스9(목포)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시설이 


 

드론 공격을 받으면서 


 

'드론 테러'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한빛원전이나


 

여수산단 등 국가보안시설도 


 

드론 비행이 금지돼있지만 


 

사실상 무방비 상탭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드론 비행 금지구역인 한빛원전 주변.


 

 


 

   

경찰은 한빛원전과


 

1㎞ 안팎의 거리인


 

가마미해수욕장 등지에서


 

8차례에 걸쳐 드론을 띄운 혐의로


 

48살 이 모씨를 적발했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풍경을 촬영하기 위해


 

무게 9백g짜리 소형 드론을 


 

띄운 것을 감안해  


 

형사처벌 대신 


 

과태료 처분할 방침입니다.


 

 


 

김경만 영광경찰서 수사과장


 

"영광에 소재한 한빛원전은 국가중요시설로 주변에서 관계기관의 승인 없이 드론을 띄우는 행위는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주민들이나 관광객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지난달 29일과


 

지난 7일 신고된 원전 주변


 

야간 드론 비행에 대한


 

수사는 진척이 없습니다.


 

 


 

   

 항공안전법 등에 따라


 

국가보안시설 가급인


 

원전 반경 18㎞ 이내에서는 


 

드론 비행이 금지돼 있지만 


 

사실상 무방비 상탭니다.


 

 


 

   

드론 비행을 단순 감시할 뿐


 

물리적으로 접근을 막을 수도 없습니다.


 

 


 

전창근 한빛원전 홍보팀장


 

"현재 정부와 유관기관, 한수원이 공동으로 드론 방호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방호) 장비에 대한 실증시험이 진행 중입니다. 이것이 완료되면 전 원전에 도입할 예정입니다."


 

 


 

   

2016년부터 전국의 원전 주변에


 

드론 등 무인비행체가 출몰한 것은 


 

모두 13차례.


 

 


 

     드론 공격에 대비한


 

방호 체계를 서둘러 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