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서 첫 확진…연천서도 의심신고
입력 2019.09.17 (21:01) 수정 2019.09.17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치명적인 돼지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 파주의 한 농가입니다.

워낙 치명적이어서, 전국 양돈농가가 확산을 막기위해 지금 초비상상황입니다.

정부도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높였지만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해 중국에서도 발병해 엄청난 피해를 입혔습니다.

매몰처분된 돼지만 1억 마리에 달한다는 관측도 있었고, 이때문에 중국 돼지고기 가격이 50%나 폭등하기도 했습니다.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이 확진 판정을 받은게 오늘(17일) 새벽이었는데, 인근 연천에서도 오후에 의심 신고가 접수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농장은 고열로 암퇘지 다섯 마리가 폐사했다며 어제저녁(16일) 당국에 신고해왔고, 정밀 검사 결과 오늘(17일) 새벽 6시 30분을 기해 양성임이 최종 확인됐습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발병농장은 물론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 2곳의 돼지까지 모두 3,950마리를 긴급 매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인근 농장 전파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방역 조치를 하고 있으며 발생 농장 반경 3㎞ 이내에 있는 양돈 농장은 없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발병 농장 반경 10킬로미터 이내 양돈농장 19곳에 대해서도 이상 여부를 확인 중입니다.

한편, 첫 발병 농장에서 5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경기도 연천의 한 농장에서도 오늘(17일) 오후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의심 농장에서는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3km 이내에 양돈농장 5곳, 1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있습니다.

이 농장의 확진 여부는 이르면 내일(18일) 새벽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전염병으로, 돼지과의 동물만 감염됩니다.

치사율은 최고 100%에 달합니다.

정부는 이틀간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서 첫 확진…연천서도 의심신고
    • 입력 2019-09-17 21:02:45
    • 수정2019-09-17 21:49:03
    뉴스 9
[앵커]

치명적인 돼지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도 파주의 한 농가입니다.

워낙 치명적이어서, 전국 양돈농가가 확산을 막기위해 지금 초비상상황입니다.

정부도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높였지만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해 중국에서도 발병해 엄청난 피해를 입혔습니다.

매몰처분된 돼지만 1억 마리에 달한다는 관측도 있었고, 이때문에 중국 돼지고기 가격이 50%나 폭등하기도 했습니다.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이 확진 판정을 받은게 오늘(17일) 새벽이었는데, 인근 연천에서도 오후에 의심 신고가 접수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농장은 고열로 암퇘지 다섯 마리가 폐사했다며 어제저녁(16일) 당국에 신고해왔고, 정밀 검사 결과 오늘(17일) 새벽 6시 30분을 기해 양성임이 최종 확인됐습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발병농장은 물론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 2곳의 돼지까지 모두 3,950마리를 긴급 매몰 처분하기로 했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인근 농장 전파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방역 조치를 하고 있으며 발생 농장 반경 3㎞ 이내에 있는 양돈 농장은 없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발병 농장 반경 10킬로미터 이내 양돈농장 19곳에 대해서도 이상 여부를 확인 중입니다.

한편, 첫 발병 농장에서 5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경기도 연천의 한 농장에서도 오늘(17일) 오후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의심 농장에서는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3km 이내에 양돈농장 5곳, 1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있습니다.

이 농장의 확진 여부는 이르면 내일(18일) 새벽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전염병으로, 돼지과의 동물만 감염됩니다.

치사율은 최고 100%에 달합니다.

정부는 이틀간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