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북한? 멧돼지? 음식?…감염경로 ‘오리무중’
입력 2019.09.17 (21:1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역대 발병국 사례로 볼 때 주된 감염 경로 중 하나는 바이러스가 묻은 음식에 돼지가 접촉하거나, 오염된 음식 폐기물, 잔반을 돼지가 먹었을 경우입니다.

그런데 이번 발병 농장은 돼지에게 잔반이 아닌 사료를 먹여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람을 통해 전파됐을 확률은 그리 높지 않습니다.

농장주와 가족들, 네팔인 노동자 4명 모두 최근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발병 지역인 북한을 통한 감염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해당 농장은 북한 국경과 직선거리로 10㎞도 안 되는 거리에 있습니다.

농장엔 울타리가 처져 있어서 야생 멧돼지 등이 직접 침입할 수 없기 때문에, 강물을 통한 간접 전파 가능성도 나옵니다.

최근 태풍 '링링'으로 접경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 게 영향을 줬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잠복 기간은 나흘에서 최대 19일.

당국은 추석 연휴 외지인의 방문, 고양이나 조류에 의한 감염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자막뉴스] 북한? 멧돼지? 음식?…감염경로 ‘오리무중’
    • 입력 2019-09-17 21:19:26
    자막뉴스
역대 발병국 사례로 볼 때 주된 감염 경로 중 하나는 바이러스가 묻은 음식에 돼지가 접촉하거나, 오염된 음식 폐기물, 잔반을 돼지가 먹었을 경우입니다.

그런데 이번 발병 농장은 돼지에게 잔반이 아닌 사료를 먹여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람을 통해 전파됐을 확률은 그리 높지 않습니다.

농장주와 가족들, 네팔인 노동자 4명 모두 최근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발병 지역인 북한을 통한 감염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해당 농장은 북한 국경과 직선거리로 10㎞도 안 되는 거리에 있습니다.

농장엔 울타리가 처져 있어서 야생 멧돼지 등이 직접 침입할 수 없기 때문에, 강물을 통한 간접 전파 가능성도 나옵니다.

최근 태풍 '링링'으로 접경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 게 영향을 줬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잠복 기간은 나흘에서 최대 19일.

당국은 추석 연휴 외지인의 방문, 고양이나 조류에 의한 감염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