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시민이 직접 선정한다!
입력 2019.09.17 (21:48) 수정 2019.09.18 (02:1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전시가 실질적인
참여자치를 위해 추진하는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이
시민총회에서 확정됐습니다.

특히 올해는
사전 온라인 시민투표를 첫 도입하고,
예산을 100억으로 대폭 늘렸는데,
중학생부터 주부에 이르기까지
관심이 뜨거웠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사업을 제안한 시민들이
시민들로 구성된 주민참여위원들 앞에서
직접 설명을 합니다.
청춘 터전 지원사업과
청소년 정책토론 프로그램 조례 제정 등
저마다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이펙트1]
청년들의 젊은 패기와 열정, 지역민들의
다양한 경험이 어우러져서 더 풍부하고
다양한 행사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복지와 환경 등 7개 부문,
71개로 추려진 시정참여형 사업을 놓고
주민참여위원 100명 중 참석한 79명이
투표 버튼을 누릅니다.

여기에 올해 처음 도입한
사전 온라인 시민투표 50%를 합산한 결과,
최종 48개 사업이 선정됐고
76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정희문/ 유성중 3학년(사업제·선정자)[인터뷰]
청소년이 좀 더 많은 발언권을 얻으면서 청소년이 자신감 있게 말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김상철/ 주민참여위원장 [인터뷰]
주민들이 직접 선정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가 이것을 알고 우리 시 예산에 대해서 주민들이 관심을 갖는다는 거...

또 각 5개 구별로도
시민투표단 250명이 총회에 참여해
20억 원의 구단위와 4억 원의 동단위
마을사업도 선정됐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인터뷰]
시민들이 시정에 직접 참여하고 지역 사회의 원하는 바를 직접 결정해나가는 시민주권시대를 열어나가는 데 의미가 있고요.

오는 2022년까지
대전시의 주민참여예산이
200억 원으로 확대될 예정인 가운데,
사업 제안자의 총회 설명 참여와
주민참여위원의 참석률을 높이는 문제가
해결과제로 지적됐습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시민이 직접 선정한다!
    • 입력 2019-09-17 21:48:33
    • 수정2019-09-18 02:11:53
    뉴스9(대전)
[앵커멘트]
대전시가 실질적인
참여자치를 위해 추진하는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이
시민총회에서 확정됐습니다.

특히 올해는
사전 온라인 시민투표를 첫 도입하고,
예산을 100억으로 대폭 늘렸는데,
중학생부터 주부에 이르기까지
관심이 뜨거웠습니다.

박장훈 기잡니다.


[리포트]
사업을 제안한 시민들이
시민들로 구성된 주민참여위원들 앞에서
직접 설명을 합니다.
청춘 터전 지원사업과
청소년 정책토론 프로그램 조례 제정 등
저마다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이펙트1]
청년들의 젊은 패기와 열정, 지역민들의
다양한 경험이 어우러져서 더 풍부하고
다양한 행사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복지와 환경 등 7개 부문,
71개로 추려진 시정참여형 사업을 놓고
주민참여위원 100명 중 참석한 79명이
투표 버튼을 누릅니다.

여기에 올해 처음 도입한
사전 온라인 시민투표 50%를 합산한 결과,
최종 48개 사업이 선정됐고
76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정희문/ 유성중 3학년(사업제·선정자)[인터뷰]
청소년이 좀 더 많은 발언권을 얻으면서 청소년이 자신감 있게 말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김상철/ 주민참여위원장 [인터뷰]
주민들이 직접 선정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가 이것을 알고 우리 시 예산에 대해서 주민들이 관심을 갖는다는 거...

또 각 5개 구별로도
시민투표단 250명이 총회에 참여해
20억 원의 구단위와 4억 원의 동단위
마을사업도 선정됐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인터뷰]
시민들이 시정에 직접 참여하고 지역 사회의 원하는 바를 직접 결정해나가는 시민주권시대를 열어나가는 데 의미가 있고요.

오는 2022년까지
대전시의 주민참여예산이
200억 원으로 확대될 예정인 가운데,
사업 제안자의 총회 설명 참여와
주민참여위원의 참석률을 높이는 문제가
해결과제로 지적됐습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