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방역 '초비상'
입력 2019.09.17 (23:01) 뉴스9(안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앞서 서울 뉴스에서

보셨듯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구시와 경상북도도

24시간 상황 관리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축산농가 구석구석에

소독약이 살포됩니다.



다른 쪽에서는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석회가루가

연신 뿌려집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되면서

차단 방역이 한층 강화된 겁니다.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자

양돈 농가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최재철/대한양돈협회 경북도협의회 지부장

"1년 6개월 동안 돈가가 좋지 않아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인데, 또 이런 질병이 발생함으로 해서 전 재산이 없어지는 아주 그런 위기 상황에 처했다라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최근 1년 동안 중국과 북한 등

20개국에서 발생한 돼지 전염병으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릅니다.



특히 대구와 경북은

전국 돼지 사육의

13%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



대구시는

농장 13곳과 배합사료공장 2곳의

현장 소독을 강화하고,

전담 담당관을 지정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이 같은 거점 소독시설을

도내 22개 시군에 확대 운영하고,

통제초소를 설치해

차단 방역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또, 양돈 농가 밀집 지역과

외국인 근로자 등을 중심으로

방역과 신고 요령 등을 교육합니다.



[인터뷰]

임종희/성주군청 농정과 방역관리 담당

"사람한테 유해하지는 않지만, 사람이 매개체가 될 수 있고, 음식물이 매개체가 될 수 있으니까 의심되는 양돈 농가에 가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방역 당국은

양돈 농가에서 돼지가

갑자기 고열을 앓거나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방역 '초비상'
    • 입력 2019-09-17 23:01:56
    뉴스9(안동)
[앵커멘트]

앞서 서울 뉴스에서

보셨듯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구시와 경상북도도

24시간 상황 관리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축산농가 구석구석에

소독약이 살포됩니다.



다른 쪽에서는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석회가루가

연신 뿌려집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되면서

차단 방역이 한층 강화된 겁니다.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자

양돈 농가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인터뷰]

최재철/대한양돈협회 경북도협의회 지부장

"1년 6개월 동안 돈가가 좋지 않아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인데, 또 이런 질병이 발생함으로 해서 전 재산이 없어지는 아주 그런 위기 상황에 처했다라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최근 1년 동안 중국과 북한 등

20개국에서 발생한 돼지 전염병으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릅니다.



특히 대구와 경북은

전국 돼지 사육의

13%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



대구시는

농장 13곳과 배합사료공장 2곳의

현장 소독을 강화하고,

전담 담당관을 지정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이 같은 거점 소독시설을

도내 22개 시군에 확대 운영하고,

통제초소를 설치해

차단 방역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또, 양돈 농가 밀집 지역과

외국인 근로자 등을 중심으로

방역과 신고 요령 등을 교육합니다.



[인터뷰]

임종희/성주군청 농정과 방역관리 담당

"사람한테 유해하지는 않지만, 사람이 매개체가 될 수 있고, 음식물이 매개체가 될 수 있으니까 의심되는 양돈 농가에 가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방역 당국은

양돈 농가에서 돼지가

갑자기 고열을 앓거나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