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직 초보 수준 '공유경제'...청주시 시동거나?
입력 2019.09.17 (23:10)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요즘 공간이나 물건을

함께 돌려쓰며

경제적 효율을 창출하는

'공유경제'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를 도입하는 자치단체도

크게 늘고 있는데

청주시는 어떨까요?



이제 막

밑그림을 그리려고 하는

초보적인 수준입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시에서 위탁 운영하는

장난감 대여센터입니다.



1년에 만 원만 내면

천 여개의 장난감을

언제든 무료로 빌려갈 수 있습니다.



경제적으로 도움이 크자

이용건수는 올해 7개월 사이 32%나 늘어

지난 7월에는 880건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박선 / 이용객

"(장난감)비용이 워낙 많이 들어서 힘든데 여기는 적은 비용으로 계속 새로운 장난감을 바꿔 줄 수 있어서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청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공유경제'를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장난감과 정장 대여,

학교 운동장 주차장 활용이 전부로

초보적인 수준입니다.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주방과 오피스 공유 등

이미 '공유경제'가 확산 된

다른 광역권 자치단체와 대조적입니다.



늦었지만 청주에 맞는

'공유경제' 모델을 찾기 위해 마련된

보고회.



농촌지역 빈집과 폐교 활용

레저용품, 악기 등 물건 공유,

아이돌봄 품앗이 까지

다양한 제안이 쏟아졌습니다.



(실크)여기에 시민 설문조사에서

'공유경제'를 아는 시민은 43%

경험한 시민은 26%에 그쳤고

관련 조례도 부족해(/)

인식 확대와 제도적 보완 같은

'공유경제' 밑바탕을 그리는 것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나신관 / 청주시 경제정책과

"(활용할)자원 및 현황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먼저 구축하고 그 다음에 시민이나 기업, 단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입니다.)"



청주시는 이번 제안 등을 토대로

내년까지 '공유경제' 기반을 조성하고

2025년까지

관련 사업들을 안착시킬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아직 초보 수준 '공유경제'...청주시 시동거나?
    • 입력 2019-09-17 23:10:15
    뉴스9(청주)
[앵커멘트]



요즘 공간이나 물건을

함께 돌려쓰며

경제적 효율을 창출하는

'공유경제'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를 도입하는 자치단체도

크게 늘고 있는데

청주시는 어떨까요?



이제 막

밑그림을 그리려고 하는

초보적인 수준입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시에서 위탁 운영하는

장난감 대여센터입니다.



1년에 만 원만 내면

천 여개의 장난감을

언제든 무료로 빌려갈 수 있습니다.



경제적으로 도움이 크자

이용건수는 올해 7개월 사이 32%나 늘어

지난 7월에는 880건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박선 / 이용객

"(장난감)비용이 워낙 많이 들어서 힘든데 여기는 적은 비용으로 계속 새로운 장난감을 바꿔 줄 수 있어서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청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공유경제'를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장난감과 정장 대여,

학교 운동장 주차장 활용이 전부로

초보적인 수준입니다.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주방과 오피스 공유 등

이미 '공유경제'가 확산 된

다른 광역권 자치단체와 대조적입니다.



늦었지만 청주에 맞는

'공유경제' 모델을 찾기 위해 마련된

보고회.



농촌지역 빈집과 폐교 활용

레저용품, 악기 등 물건 공유,

아이돌봄 품앗이 까지

다양한 제안이 쏟아졌습니다.



(실크)여기에 시민 설문조사에서

'공유경제'를 아는 시민은 43%

경험한 시민은 26%에 그쳤고

관련 조례도 부족해(/)

인식 확대와 제도적 보완 같은

'공유경제' 밑바탕을 그리는 것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나신관 / 청주시 경제정책과

"(활용할)자원 및 현황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먼저 구축하고 그 다음에 시민이나 기업, 단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입니다.)"



청주시는 이번 제안 등을 토대로

내년까지 '공유경제' 기반을 조성하고

2025년까지

관련 사업들을 안착시킬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