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도 100년 간다..세종에 ​長수명주택
입력 2019.09.17 (16:30) 수정 2019.09.18 (02:12)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국내 아파트의 수명은
대략 40년에 불과해
주요 선진국의 절반에 불과한데요,
무려 100년을 버티도록 설계한
공동주택이 세종에 들어섰습니다.

내구성을 높이고
수리나 교체를 쉽게해
재건축 주기가 대폭 길어져
자원 낭비도 줄 전망입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25일 입주가 시작되는
아파트 단지입니다.

겉모습은 보통 아파트지만
수명은 일반 아파트의 2배가 넘는
100년까지 버티도록 설계됐습니다.

이 아파트의 가장 큰 특징은
기둥 역할을 하는 구조체에 있습니다.

철근 피복 두께와
콘크리트 강도를 키워
내구성을 대폭 높였습니다.

배관과 배선도
콘크리트 안에 묻지 않고 밖으로 노출해
수명이 다하면 언제든지
교체할 수 있습니다.

벽체도
이처럼 손으로 손쉽게 이동할 수가 있어서
세대별로 달라지는 생활 형태에 따라
내부 공간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체 116세대 가운데 절반이
국내 장수명 아파트 가운데는 처음으로
내구성과 수리용이성 등에서
우수와 최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이유리/[인터뷰]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장
"철거나 재건축 주기가 길어짐에 따라서
건설과 유지보수에 소요되는 비용이
18% 정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요."

일반 아파트보다
공사비가 10~20% 정도 더 드는
장수명 주택의
고비용 문제도 해결했습니다.

박지영 박사[인터뷰]
/LH 토지주택연구원
"층고를 저감할 수 있는 공법이라든지
지하층을 활용해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그런 기술들을 도입해서 비용을 3~6% 정도 (비싼) 수준으로 낮췄습니다."

국토부와 LH는
공공임대 아파트 등을 중심으로
장수명 주택 보급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 아파트도 100년 간다..세종에 ​長수명주택
    • 입력 2019-09-18 00:40:12
    • 수정2019-09-18 02:12:22
    뉴스9(대전)
[앵커멘트]
국내 아파트의 수명은
대략 40년에 불과해
주요 선진국의 절반에 불과한데요,
무려 100년을 버티도록 설계한
공동주택이 세종에 들어섰습니다.

내구성을 높이고
수리나 교체를 쉽게해
재건축 주기가 대폭 길어져
자원 낭비도 줄 전망입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25일 입주가 시작되는
아파트 단지입니다.

겉모습은 보통 아파트지만
수명은 일반 아파트의 2배가 넘는
100년까지 버티도록 설계됐습니다.

이 아파트의 가장 큰 특징은
기둥 역할을 하는 구조체에 있습니다.

철근 피복 두께와
콘크리트 강도를 키워
내구성을 대폭 높였습니다.

배관과 배선도
콘크리트 안에 묻지 않고 밖으로 노출해
수명이 다하면 언제든지
교체할 수 있습니다.

벽체도
이처럼 손으로 손쉽게 이동할 수가 있어서
세대별로 달라지는 생활 형태에 따라
내부 공간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특히
전체 116세대 가운데 절반이
국내 장수명 아파트 가운데는 처음으로
내구성과 수리용이성 등에서
우수와 최우수 등급을 받았습니다.

이유리/[인터뷰]
국토교통부 주택건설공급과장
"철거나 재건축 주기가 길어짐에 따라서
건설과 유지보수에 소요되는 비용이
18% 정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요."

일반 아파트보다
공사비가 10~20% 정도 더 드는
장수명 주택의
고비용 문제도 해결했습니다.

박지영 박사[인터뷰]
/LH 토지주택연구원
"층고를 저감할 수 있는 공법이라든지
지하층을 활용해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그런 기술들을 도입해서 비용을 3~6% 정도 (비싼) 수준으로 낮췄습니다."

국토부와 LH는
공공임대 아파트 등을 중심으로
장수명 주택 보급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