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마약·유착…’ YG 잇단 의혹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일으켜 죄송”
입력 2019.09.18 (01:32) 수정 2019.09.18 (02:19) 사회
대마초 구매와 흡연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본명 김한빈 씨가 어제(17일) 14시간 가량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김 씨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습니다.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했고,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했습니다.

김 씨는 조사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라타 경찰 청사를 빠져나갔습니다.

김 씨에 대한 경찰 조사는 김 씨의 의혹과 관련해 A 씨가 국민권익위에 공익 신고한 사실이 지난 6월 보도된 지 98일 만입니다.

경찰은 전날 A 씨를 불러 공익신고 내용을 살펴본 데 이어 하루 만에 김 씨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YG 양현석 전 대표 역시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전 대표에게는 김 씨의 마약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16년 당시 A 씨를 회유·협박해 김 씨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입니다.

양 전 대표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협박,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앞서 A 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할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된 뒤 김 씨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A 씨는 그러나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김 씨와 카톡 대화를 나눈 것은 맞지만 김 씨에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답해 사실상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이에 대해 A 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습니다.

권익위는 A 씨 공익신고에 대한 자체 조사를 거쳐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과 경찰은 협의 끝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이 사건 수사를 맡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일으켜 죄송”
    • 입력 2019-09-18 01:32:55
    • 수정2019-09-18 02:19:55
    사회
대마초 구매와 흡연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본명 김한빈 씨가 어제(17일) 14시간 가량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김 씨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했습니다.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했고,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했습니다.

김 씨는 조사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라타 경찰 청사를 빠져나갔습니다.

김 씨에 대한 경찰 조사는 김 씨의 의혹과 관련해 A 씨가 국민권익위에 공익 신고한 사실이 지난 6월 보도된 지 98일 만입니다.

경찰은 전날 A 씨를 불러 공익신고 내용을 살펴본 데 이어 하루 만에 김 씨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YG 양현석 전 대표 역시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전 대표에게는 김 씨의 마약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16년 당시 A 씨를 회유·협박해 김 씨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입니다.

양 전 대표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협박,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앞서 A 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할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된 뒤 김 씨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A 씨는 그러나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김 씨와 카톡 대화를 나눈 것은 맞지만 김 씨에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답해 사실상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이에 대해 A 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습니다.

권익위는 A 씨 공익신고에 대한 자체 조사를 거쳐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과 경찰은 협의 끝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이 사건 수사를 맡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