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도 파주서 첫 확진…연천도 의심신고
입력 2019.09.18 (06:57) 수정 2019.09.18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돼지가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에 이른다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어제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50km 떨어진 경기도 연천의 또다른 농장에서도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검사가 진행 중인데요.

곧 결과가 나올 예정입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농장은 고열로 암퇘지 다섯 마리가 폐사했다며 당국에 신고해왔고, 정밀 검사 결과 어제 새벽 양성이 최종 확인됐습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발병농장은 물론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 2곳의 돼지까지 모두 3,950마리를 긴급 매몰처분 했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인근 농장 전파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방역 조치를 하고 있으며, 발생 농장 반경 3㎞ 이내에 위치한 양돈 농장은 없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한편, 첫 발병 농장에서 5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경기도 연천의 한 농장에서도 어제 오후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의심 농장에서는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3km 이내에는 양돈농장 5곳, 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있습니다.

현재 DNA검사를 통해 이 농장의 확진 여부를 조사 중인데 곧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전염병으로, 돼지과의 동물만 감염됩니다. 치사율은 최고 100%에 달합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까지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첫 발병농장에서 바이러스 잠복기에 출하된 돼지 198마리는 시중에서 팔리기 전에 유통이 중단됐고, 오늘 전량 폐기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도 파주서 첫 확진…연천도 의심신고
    • 입력 2019-09-18 06:59:57
    • 수정2019-09-18 08:00:32
    뉴스광장
[앵커]

돼지가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에 이른다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어제 경기도 파주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50km 떨어진 경기도 연천의 또다른 농장에서도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검사가 진행 중인데요.

곧 결과가 나올 예정입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농장은 고열로 암퇘지 다섯 마리가 폐사했다며 당국에 신고해왔고, 정밀 검사 결과 어제 새벽 양성이 최종 확인됐습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부는 발병농장은 물론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 2곳의 돼지까지 모두 3,950마리를 긴급 매몰처분 했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인근 농장 전파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방역 조치를 하고 있으며, 발생 농장 반경 3㎞ 이내에 위치한 양돈 농장은 없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한편, 첫 발병 농장에서 5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경기도 연천의 한 농장에서도 어제 오후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의심 농장에서는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3km 이내에는 양돈농장 5곳, 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있습니다.

현재 DNA검사를 통해 이 농장의 확진 여부를 조사 중인데 곧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전염병으로, 돼지과의 동물만 감염됩니다. 치사율은 최고 100%에 달합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까지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첫 발병농장에서 바이러스 잠복기에 출하된 돼지 198마리는 시중에서 팔리기 전에 유통이 중단됐고, 오늘 전량 폐기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