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태풍 이겨낸 ‘고랭지사과’ 본격 출하
입력 2019.09.18 (07:37) 수정 2019.09.18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발 600미터 이상 강원도 고랭지 지역에서는 10여년 전부터 사과 재배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올 여름 폭염과 잇따른 태풍을 이겨낸 고랭지 사과가 요즘 한창 출하되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발 600미터에 위치한 고랭지 사과밭입니다.

농민들이 주렁주렁 매달린 빨간 사과를 연신 바구니에 담습니다.

기록적인 폭염에 이어 연이은 태풍까지 겪었지만 작황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변명근/사과 재배 농민 : "한번 맛보시면 그래도 계속 전화가 오고 주문이 옵니다. (정선군) 임계 사과가 아니면 타지역 사과는 잘 못 먹겠다는 분도 계십니다."]

지구 온난화로 사과 재배지역이 북상하면서, 고랭지에서는 2천6년부터 사과 재배가 시작됐습니다.

사과를 손가락으로 치면 맑은 소리가 날 정도로, 과육이 단단한 게 특징입니다.

아삭아삭한 식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이 지역 특성상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이 사과의 맛과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다른 지역 사과보다 평균 10% 이상 비싸지만 베트남에 수출까지 할 정도로 소비자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비파괴 선과기를 도입해 당도와 크기 등을 자동으로 분류하고, 천100제곱미터 규모의 저온 저장시설도 마련해, 길게는 5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습니다.

[변기환/정선군 임계농협 상무 : "소비자들에게 정선 사과의 풍부한 맛과 또 명품 사과를 홍보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앞으로 되리라 생각합니다."]

무와 배추,감자 재배 적지로 알려진 강원도 고랭지에서 사과 재배가 각광을 받으면서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폭염·태풍 이겨낸 ‘고랭지사과’ 본격 출하
    • 입력 2019-09-18 07:44:23
    • 수정2019-09-18 07:54:01
    뉴스광장
[앵커]

해발 600미터 이상 강원도 고랭지 지역에서는 10여년 전부터 사과 재배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올 여름 폭염과 잇따른 태풍을 이겨낸 고랭지 사과가 요즘 한창 출하되고 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발 600미터에 위치한 고랭지 사과밭입니다.

농민들이 주렁주렁 매달린 빨간 사과를 연신 바구니에 담습니다.

기록적인 폭염에 이어 연이은 태풍까지 겪었지만 작황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변명근/사과 재배 농민 : "한번 맛보시면 그래도 계속 전화가 오고 주문이 옵니다. (정선군) 임계 사과가 아니면 타지역 사과는 잘 못 먹겠다는 분도 계십니다."]

지구 온난화로 사과 재배지역이 북상하면서, 고랭지에서는 2천6년부터 사과 재배가 시작됐습니다.

사과를 손가락으로 치면 맑은 소리가 날 정도로, 과육이 단단한 게 특징입니다.

아삭아삭한 식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이 지역 특성상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이 사과의 맛과 품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다른 지역 사과보다 평균 10% 이상 비싸지만 베트남에 수출까지 할 정도로 소비자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비파괴 선과기를 도입해 당도와 크기 등을 자동으로 분류하고, 천100제곱미터 규모의 저온 저장시설도 마련해, 길게는 5개월까지 보관할 수 있습니다.

[변기환/정선군 임계농협 상무 : "소비자들에게 정선 사과의 풍부한 맛과 또 명품 사과를 홍보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앞으로 되리라 생각합니다."]

무와 배추,감자 재배 적지로 알려진 강원도 고랭지에서 사과 재배가 각광을 받으면서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