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등 2곳 돼지 4,700마리 매몰 처분
입력 2019.09.18 (08:59) 수정 2019.09.18 (09:06) 사회
 경기도는 파주에 이어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매몰 처분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농가는 아버지와 아들이 운영하는 곳으로 서로 맞닿아 있으며 경기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설 방침입니다.

앞서 연천의 해당 농장은 17일 오후 2시쯤 사육 중인 돼지 2천여 마리 중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제(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축산 방역 당국은 바이러스 유입 경로를 확인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경기도 관계자는 "부자가 운영하는 농가의 돼지를 매몰 처분하는 등 긴급 방역을 추진하고 농림축산 검역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등 2곳 돼지 4,700마리 매몰 처분
    • 입력 2019-09-18 08:59:45
    • 수정2019-09-18 09:06:34
    사회
 경기도는 파주에 이어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매몰 처분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농가는 아버지와 아들이 운영하는 곳으로 서로 맞닿아 있으며 경기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설 방침입니다.

앞서 연천의 해당 농장은 17일 오후 2시쯤 사육 중인 돼지 2천여 마리 중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제(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축산 방역 당국은 바이러스 유입 경로를 확인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경기도 관계자는 "부자가 운영하는 농가의 돼지를 매몰 처분하는 등 긴급 방역을 추진하고 농림축산 검역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