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나경원 자녀 의혹’ 한국당에 ‘공개 논의’ 제안
입력 2019.09.18 (10:23) 수정 2019.09.18 (10:23) 사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특혜와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가 관련 의혹에 대한 공개 논의를 하자고 나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에 제안했습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오늘(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나 원내대표의 자녀 의혹과 관련해 "기자단과 함께 공개적인 논의의 장을 마련해 줄 것을 제안한다"며 "한국당 측 관계자들과 나경원 의원 자녀 의혹을 대응해 온 전문가, 시민단체 인사 등 공동 고발 단체들과 함께 공개적 논의를 한다면 금방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한국당이 자녀 특혜 의혹은 허위사실이라고 밝힌 논평에 대해 "나경원 의원 아들의 입시 특혜와 딸의 성신여대 부정입학은 이미 사실로 확인되었고 불법 비리 혐의도 짙다"고 주장하면서 "나 의원 개인에 대한 고발인데 왜 국민의 혈세를 받는 한국당에서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공식 논평을 내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이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민생경제연구소 등을 무고죄로 고발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나경원 의원과 자한당이 진짜 공적 조직을 유용해 무고죄를 저지르는 것이 되고야 말 것"이라면서 "실제 고발을 하지 않더라도 우리들은 나경원 의원과 자한당 관계자들을 가짜뉴스 생산‧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관련 의혹을 보도한 방송사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또 나 원내대표가 딸의 성신여대 입학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에 대해서는 무고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민단체, ‘나경원 자녀 의혹’ 한국당에 ‘공개 논의’ 제안
    • 입력 2019-09-18 10:23:06
    • 수정2019-09-18 10:23:32
    사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특혜와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고발한 시민단체가 관련 의혹에 대한 공개 논의를 하자고 나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에 제안했습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오늘(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나 원내대표의 자녀 의혹과 관련해 "기자단과 함께 공개적인 논의의 장을 마련해 줄 것을 제안한다"며 "한국당 측 관계자들과 나경원 의원 자녀 의혹을 대응해 온 전문가, 시민단체 인사 등 공동 고발 단체들과 함께 공개적 논의를 한다면 금방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한국당이 자녀 특혜 의혹은 허위사실이라고 밝힌 논평에 대해 "나경원 의원 아들의 입시 특혜와 딸의 성신여대 부정입학은 이미 사실로 확인되었고 불법 비리 혐의도 짙다"고 주장하면서 "나 의원 개인에 대한 고발인데 왜 국민의 혈세를 받는 한국당에서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공식 논평을 내는 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이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민생경제연구소 등을 무고죄로 고발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나경원 의원과 자한당이 진짜 공적 조직을 유용해 무고죄를 저지르는 것이 되고야 말 것"이라면서 "실제 고발을 하지 않더라도 우리들은 나경원 의원과 자한당 관계자들을 가짜뉴스 생산‧유포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관련 의혹을 보도한 방송사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또 나 원내대표가 딸의 성신여대 입학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고발한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에 대해서는 무고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