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슈아 웡, 미국 의회 청문회 출석해 ‘홍콩인권법’ 촉구
입력 2019.09.18 (13:56) 수정 2019.09.18 (13:56) 국제
홍콩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시위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이 미국 의회에 출석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어제(17일) 미국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처리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조슈아 웡은 청문회에서 "2019년은 역사의 분수령으로, 지금이야말로 미국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안을 통과시킬 때"라며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약화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 자유로운 사회를 통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홍콩의 사회정치적 정체성을 빼앗으면서 홍콩으로부터 모든 경제적 이익을 거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습니다.

법안은 또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청문회에 참석한 반중국 성향 가수 데니스 호는 "이번 홍콩 시위는 전 세계의 싸움으로,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싸움의 최전선에 홍콩이 있다"며 "외국의 간섭에 대한 호소가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한 호소"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조슈아 웡, 미국 의회 청문회 출석해 ‘홍콩인권법’ 촉구
    • 입력 2019-09-18 13:56:03
    • 수정2019-09-18 13:56:39
    국제
홍콩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시위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이 미국 의회에 출석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어제(17일) 미국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처리의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조슈아 웡은 청문회에서 "2019년은 역사의 분수령으로, 지금이야말로 미국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안을 통과시킬 때"라며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약화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 자유로운 사회를 통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홍콩의 사회정치적 정체성을 빼앗으면서 홍콩으로부터 모든 경제적 이익을 거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습니다.

법안은 또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청문회에 참석한 반중국 성향 가수 데니스 호는 "이번 홍콩 시위는 전 세계의 싸움으로,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싸움의 최전선에 홍콩이 있다"며 "외국의 간섭에 대한 호소가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한 호소"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