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김연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북한과 협력 잘 안돼”
입력 2019.09.18 (13:56) 수정 2019.09.18 (13:57) 정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과 관련해 "북한과 긴밀한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북한과 터놓고 대책을 얘기해야 하지 않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의 질의에 "방역 관련 협력을 제안했는데 잘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왜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느냐"는 질문에는 "관계 당국에서 역학조사를 하고 있고 다양한 경로를 검토 중"이라고만 답했습니다.

또 "올해 5월 북한지역에 확산됐다는데 북한 어느 지역에 퍼졌느냐"는 질문에는 "국제기구와 협의하며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야생멧돼지에 의해 전염되는 경로에 대해선 여러 조치를 취했고, 전문가들도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한다"며 "추가 방역 차원에서라도 정확한 감염 경로 파악이 중요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김연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북한과 협력 잘 안돼”
    • 입력 2019-09-18 13:56:14
    • 수정2019-09-18 13:57:04
    정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과 관련해 "북한과 긴밀한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북한과 터놓고 대책을 얘기해야 하지 않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재경 의원의 질의에 "방역 관련 협력을 제안했는데 잘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왜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느냐"는 질문에는 "관계 당국에서 역학조사를 하고 있고 다양한 경로를 검토 중"이라고만 답했습니다.

또 "올해 5월 북한지역에 확산됐다는데 북한 어느 지역에 퍼졌느냐"는 질문에는 "국제기구와 협의하며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야생멧돼지에 의해 전염되는 경로에 대해선 여러 조치를 취했고, 전문가들도 그럴 가능성이 없다고 한다"며 "추가 방역 차원에서라도 정확한 감염 경로 파악이 중요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