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리콜대상 애플 맥북 프로 항공수하물 운송 금지
입력 2019.09.18 (16:56) 수정 2019.09.18 (17:26) 경제
국토교통부가 최근 배터리 발화 위험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애플의 노트북 컴퓨터 애플 맥북 프로 일부 모델에 대해 항공기 위탁수하물 운송을 금지했습니다.

국토부는 오늘(18일) 각 항공사와 공항운영자에게 이 같은 내용의 권고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배터리 결함으로 리콜이 실시 중인 맥북 프로에 대해 항공기 위탁수하물로 부치지 말 것과 항공기 내에서 전원을 끌 것, 항공기 내에서 충전하지 말 것 등을 권고했습니다.

애플은 지난 6월 "일부 모델에 과열 및 안전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배터리가 탑재됐다"며 해당 기간 판매된 15인치 맥북 프로 제품에 대해 자발적으로 리콜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애플이 리콜 중인 기기는 2015년 9월부터 2017년 2월 사이 판매된 15인치 맥북 프로 제품입니다.

앞서 유럽항공안전청(EASA)도 지난달 해당 맥북 프로 기종에 대해 유럽연합(EU) 내 항공사들에 리콜된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기기는 기내에서 전원을 끄고 비행 중에는 사용하지 못한다는 2017년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태국 정부, 각국 항공사들도 리콜 대상 맥북 프로의 기내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국토부는 맥북 프로의 위탁수하물 운송을 금지하면서도 기내 반입은 전원을 꺼 놓은 상태로 허용했습니다.

[사진 출처 : 애플홈페이지 캡처]
  • 국토부, 리콜대상 애플 맥북 프로 항공수하물 운송 금지
    • 입력 2019-09-18 16:56:38
    • 수정2019-09-18 17:26:51
    경제
국토교통부가 최근 배터리 발화 위험으로 리콜이 진행 중인 애플의 노트북 컴퓨터 애플 맥북 프로 일부 모델에 대해 항공기 위탁수하물 운송을 금지했습니다.

국토부는 오늘(18일) 각 항공사와 공항운영자에게 이 같은 내용의 권고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배터리 결함으로 리콜이 실시 중인 맥북 프로에 대해 항공기 위탁수하물로 부치지 말 것과 항공기 내에서 전원을 끌 것, 항공기 내에서 충전하지 말 것 등을 권고했습니다.

애플은 지난 6월 "일부 모델에 과열 및 안전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배터리가 탑재됐다"며 해당 기간 판매된 15인치 맥북 프로 제품에 대해 자발적으로 리콜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애플이 리콜 중인 기기는 2015년 9월부터 2017년 2월 사이 판매된 15인치 맥북 프로 제품입니다.

앞서 유럽항공안전청(EASA)도 지난달 해당 맥북 프로 기종에 대해 유럽연합(EU) 내 항공사들에 리콜된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한 기기는 기내에서 전원을 끄고 비행 중에는 사용하지 못한다는 2017년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태국 정부, 각국 항공사들도 리콜 대상 맥북 프로의 기내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국토부는 맥북 프로의 위탁수하물 운송을 금지하면서도 기내 반입은 전원을 꺼 놓은 상태로 허용했습니다.

[사진 출처 : 애플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