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통일부,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통보…방역 협력 ‘난항’
입력 2019.09.18 (17:10) 수정 2019.09.18 (18:4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오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과 관련해 북한에 방역에 협력하자는 뜻을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답변은 아직까지 없는 상황인데요.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협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오늘 오전 북한에 통지문을 보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을 통보했습니다.

방역 협력 필요성도 거듭 전달했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우리 측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과 여기에 필요한 남북 방역 협력 추진 필요성들에 대해서 대북 통지문을 오전에 전달했습니다."]

발병 하루 만에 추가 확진 지역이 늘어났고, 모두 북한과의 접경지역이라는 점에서 신속한 방역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입니다.

통지문에는 접경 지역을 왕래하거나 출입경하는 우리 측 차량과 인원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락관 접촉을 통해 북측에 통지문을 전했습니다.

이에 북측은 '잘 전달하겠다'는 것 이외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자강도 우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공식 신고했습니다.

다음날 정부는 북측에 방역 협력의사을 제안한 뒤 지난 6월까지도 입장을 문의했지만 북측은 아직까지 구체적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오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방역과 관련해 북한과 긴밀한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통일부, 북한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통보…방역 협력 ‘난항’
    • 입력 2019-09-18 17:11:35
    • 수정2019-09-18 18:41:16
    뉴스 5
[앵커]

정부가 오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과 관련해 북한에 방역에 협력하자는 뜻을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답변은 아직까지 없는 상황인데요.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협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오늘 오전 북한에 통지문을 보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을 통보했습니다.

방역 협력 필요성도 거듭 전달했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우리 측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과 여기에 필요한 남북 방역 협력 추진 필요성들에 대해서 대북 통지문을 오전에 전달했습니다."]

발병 하루 만에 추가 확진 지역이 늘어났고, 모두 북한과의 접경지역이라는 점에서 신속한 방역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입니다.

통지문에는 접경 지역을 왕래하거나 출입경하는 우리 측 차량과 인원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락관 접촉을 통해 북측에 통지문을 전했습니다.

이에 북측은 '잘 전달하겠다'는 것 이외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에 자강도 우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공식 신고했습니다.

다음날 정부는 북측에 방역 협력의사을 제안한 뒤 지난 6월까지도 입장을 문의했지만 북측은 아직까지 구체적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오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방역과 관련해 북한과 긴밀한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