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47년 1·2인 가구가 전체의 4분의 3차지
입력 2019.09.18 (18:05) 수정 2019.09.18 (18:09)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47년이 되면 1·2인 가구가 전체의 약 4분의 3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은 3배로 늘고 자녀가 있는 부부 가구 수는 절반 정도로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를 보면 1·2인 가구를 합친 비중은 2017년엔 55.2%이지만 2047년엔 72.3%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65세 이상 1인 가구는 2017년 134만 7천 가구에서 2047년엔 405만 천 가구로 3배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또 가구 유형별로 보면 2017년엔 부부와 자녀로 구성된 가구가 31.4%로 가장 많고 2047년엔 부부와 자녀 가구가 16.3%로 예상됐습니다.
  • 2047년 1·2인 가구가 전체의 4분의 3차지
    • 입력 2019-09-18 18:08:06
    • 수정2019-09-18 18:09:52
    통합뉴스룸ET
2047년이 되면 1·2인 가구가 전체의 약 4분의 3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혼자 사는 노인은 3배로 늘고 자녀가 있는 부부 가구 수는 절반 정도로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를 보면 1·2인 가구를 합친 비중은 2017년엔 55.2%이지만 2047년엔 72.3%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65세 이상 1인 가구는 2017년 134만 7천 가구에서 2047년엔 405만 천 가구로 3배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또 가구 유형별로 보면 2017년엔 부부와 자녀로 구성된 가구가 31.4%로 가장 많고 2047년엔 부부와 자녀 가구가 16.3%로 예상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