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경기도 거점소독시설 24곳으로 확대
입력 2019.09.18 (18:30) 수정 2019.09.18 (19:15) 사회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해 거점소독시설을 24곳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우선 18일까지 김포, 동두천, 화성, 여주, 이천에 각 1곳, 연천, 양주, 포천, 안성, 고양, 양평에 각 2곳, 파주시에 3곳을 설치해 총 12개 시군 20곳으로 거점소독시설을 늘렸습니다.

이어 20일까지 가평과 남양주, 용인, 평택에도 각 1곳씩을 설치해 총 16개 시군 24곳의 거점소독시설을 확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올해 6월 북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이후 김포 등 9곳에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해왔습니다.

'거점소독시설'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 등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할 수 있는 시설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경기도 거점소독시설 24곳으로 확대
    • 입력 2019-09-18 18:30:41
    • 수정2019-09-18 19:15:10
    사회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해 거점소독시설을 24곳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우선 18일까지 김포, 동두천, 화성, 여주, 이천에 각 1곳, 연천, 양주, 포천, 안성, 고양, 양평에 각 2곳, 파주시에 3곳을 설치해 총 12개 시군 20곳으로 거점소독시설을 늘렸습니다.

이어 20일까지 가평과 남양주, 용인, 평택에도 각 1곳씩을 설치해 총 16개 시군 24곳의 거점소독시설을 확대 운영할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올해 6월 북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이후 김포 등 9곳에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해왔습니다.

'거점소독시설'은 기존 소독시설로 세척·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 등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할 수 있는 시설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