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이 산지에 송전탑…"용역 하고도 보상 안된다"
입력 2019.09.17 (19:00) 뉴스광장(대구)
[앵커멘트]

자연산 송이 산지에

송전선로 공사가 추진되면서

주변 송이 채취 농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는데요...

한전에서는

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용역을 진행해놓고도,

뒤늦게 관련 규정이 없어

보상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동 임하댐 주변

자연산 송이 산지 일대...



이곳에 오는 2024년까지

15만4천 볼트 규모의

송전탑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한국전력이 청송 진보에서

동안동 변전소를 연결하는

36킬로미터의

송전선로 건설 공사를

추진하고 있어섭니다.



이곳이 송전탑

건설 예정지인데요...

이곳은 자연산 송이가

많이 채취되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전체 송전탑 93기 가운데

절반 이상이 송이 산지에

설치될 계획이어서,

산림 훼손은 불가피한 실정..



이때문에

그동안 산지를 임대해

송이를 채취해왔던 농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수섭 / 안동시 임동면[인터뷰]

"농사나 마찬가지입니다. 밤낮주야 지킵니다 한달동안.. 그런데 거기에 대한 소득을 가지고 저희도 먹고 살아야하는데 송전탑이 서버리면 일단 수입이 없어지니까.."



반발이 커지자

한전은 지난해 10월부터

송이 생산량과 판매 실적 조사 등

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공동조사와 용역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와서야

자연 임산물 채취에 대한

보상 규정이 없다며,

돌연 보상이 불가능하다고

농민들에게 통보한 겁니다.



한전 관계자 (음성변조)[녹취]

"용역은 용역대로 가지만 그것은 실태조사라든가 이런 부분하고 같이 하는 거고요.. 그런데 저희들도 국토교통부에서 보상이나 그런 부분에서 하지말라고 하는데..."



애초 송전탑 건설로 인한

보상이 불가능한데도

한전이 관련 용역을

장기간 추진해온 만큼,

예산 낭비와 갈등 증폭 논란은

피할 수 없어 보입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송이 산지에 송전탑…"용역 하고도 보상 안된다"
    • 입력 2019-09-18 21:47:58
    뉴스광장(대구)
[앵커멘트]

자연산 송이 산지에

송전선로 공사가 추진되면서

주변 송이 채취 농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는데요...

한전에서는

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용역을 진행해놓고도,

뒤늦게 관련 규정이 없어

보상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안동 임하댐 주변

자연산 송이 산지 일대...



이곳에 오는 2024년까지

15만4천 볼트 규모의

송전탑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한국전력이 청송 진보에서

동안동 변전소를 연결하는

36킬로미터의

송전선로 건설 공사를

추진하고 있어섭니다.



이곳이 송전탑

건설 예정지인데요...

이곳은 자연산 송이가

많이 채취되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전체 송전탑 93기 가운데

절반 이상이 송이 산지에

설치될 계획이어서,

산림 훼손은 불가피한 실정..



이때문에

그동안 산지를 임대해

송이를 채취해왔던 농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수섭 / 안동시 임동면[인터뷰]

"농사나 마찬가지입니다. 밤낮주야 지킵니다 한달동안.. 그런데 거기에 대한 소득을 가지고 저희도 먹고 살아야하는데 송전탑이 서버리면 일단 수입이 없어지니까.."



반발이 커지자

한전은 지난해 10월부터

송이 생산량과 판매 실적 조사 등

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공동조사와 용역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와서야

자연 임산물 채취에 대한

보상 규정이 없다며,

돌연 보상이 불가능하다고

농민들에게 통보한 겁니다.



한전 관계자 (음성변조)[녹취]

"용역은 용역대로 가지만 그것은 실태조사라든가 이런 부분하고 같이 하는 거고요.. 그런데 저희들도 국토교통부에서 보상이나 그런 부분에서 하지말라고 하는데..."



애초 송전탑 건설로 인한

보상이 불가능한데도

한전이 관련 용역을

장기간 추진해온 만큼,

예산 낭비와 갈등 증폭 논란은

피할 수 없어 보입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