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휘발유 '천 5백원 대'..기름값 오름세에 소비자 부담
입력 2019.09.18 (22:56) 수정 2019.09.19 (00:2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유류세 인하 조치가
지난달로 끝나면서
기름값이 뛰고 있습니다.
당분간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소비자들의 부담이 큽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산 산업단지 인근의 한
셀프 주유소입니다

리터 당 휘발유 가격은
천5백 99원.

정부가 지난해 11월 시행한
유류세 인하 조치가 지난달 끝나자마자
가격이 뛴 겁니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원유 생산시설이 공격을 받아
가동을 멈췄기 때문에
이 또한 기름값 오름세를
부추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10원이라도
싼 곳을 찾아다닐 수밖에 없습니다.

김효중/군산시 소룡동[인터뷰]
"싼 데 찾아다닌 적 있죠. 지나가다 보면 가격이 제가 평소에 넣었던 주유소보다 싸면 거기 가서 더 넣게 되는 거죠."

전북의 휘발윳값은
리터 당 평균 천5백 9원.

유류세 인하 조치가
끝나기 전인 지난달 넷째 주보다
30원이 올랐습니다.

경윳값도
리터 당 평균 천3백 64원으로
25원 비싸졌습니다.

경유를 연료로 쓰는
영업용 차들은
이달부터 유가 보조금을
40원가량 더 받고 있지만,
기름값이 올라
체감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종구/화물차 운전기사[인터뷰]
"하루 벌어서 하루 먹는 화물 노동자들인데 아무래도 기름값이 오르면 생계에도 막대한 영향을 주고 있는 게 현실이죠. 기름값은 오르고 있는데 운임은 제자리걸음이거든요, 지금."


정부는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유류세 추가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혀
소비자들의 기름값 부담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휘발유 '천 5백원 대'..기름값 오름세에 소비자 부담
    • 입력 2019-09-18 22:56:31
    • 수정2019-09-19 00:21:01
    뉴스9(전주)
[앵커멘트]
유류세 인하 조치가
지난달로 끝나면서
기름값이 뛰고 있습니다.
당분간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소비자들의 부담이 큽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군산 산업단지 인근의 한
셀프 주유소입니다

리터 당 휘발유 가격은
천5백 99원.

정부가 지난해 11월 시행한
유류세 인하 조치가 지난달 끝나자마자
가격이 뛴 겁니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원유 생산시설이 공격을 받아
가동을 멈췄기 때문에
이 또한 기름값 오름세를
부추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10원이라도
싼 곳을 찾아다닐 수밖에 없습니다.

김효중/군산시 소룡동[인터뷰]
"싼 데 찾아다닌 적 있죠. 지나가다 보면 가격이 제가 평소에 넣었던 주유소보다 싸면 거기 가서 더 넣게 되는 거죠."

전북의 휘발윳값은
리터 당 평균 천5백 9원.

유류세 인하 조치가
끝나기 전인 지난달 넷째 주보다
30원이 올랐습니다.

경윳값도
리터 당 평균 천3백 64원으로
25원 비싸졌습니다.

경유를 연료로 쓰는
영업용 차들은
이달부터 유가 보조금을
40원가량 더 받고 있지만,
기름값이 올라
체감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종구/화물차 운전기사[인터뷰]
"하루 벌어서 하루 먹는 화물 노동자들인데 아무래도 기름값이 오르면 생계에도 막대한 영향을 주고 있는 게 현실이죠. 기름값은 오르고 있는데 운임은 제자리걸음이거든요, 지금."


정부는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유류세 추가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혀
소비자들의 기름값 부담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