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은 시민의 승리"
입력 2019.09.18 (18:40) 수정 2019.09.19 (10:15)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마 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는 소식, 어제(17일) 전해드렸지요.

오늘(18일)은 부산과 경남의 자치단체장들이 부마항쟁이 최초로 일어난 부산대학교에서 모여 축하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박정희 유신정권의 심장을 저격한 용기있는 함성이 40년 만에 다시 부산대에 울려 퍼집니다.

 부마 민주항쟁이 일어난 10월 16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시민들은 물론 부산과 경남, 창원 등 3개 지역 단체장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부마 민주항쟁이 온 국민이 기리고 기억해야 할 가치와 정신을 담긴 국가기념일이 됐다는 점에서 부마 민주항쟁의 재평가를 기대했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 [녹취]
"부마 민주항쟁은 유신 정부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통치의 기반을 뿌리째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이듬해 5월에는 광주로, 87년 6월에는 전국을 뒤흔드는 또 한 번의 외침이 되어 거대한 민주주의 흐름을 이어놓았습니다."

 또 부마항쟁의 가치와 정신을 잊지 않고 국가기념일로 만들어낸 지역민들의 열망에 대한 찬사도 이어졌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녹취]
"부마 민주항쟁을 중심으로 부산과 경남지역 민주화운동의 지평을 확대하여 중앙 중심적인 역사의식의 균형을 바로잡아야 할 것입니다. "

 많은 현안에서 이해를 달리했던 부산과 경남.

 그러나 부마 민주항쟁 기념일 지정을 위해 한마음으로 뭉친 이번 경험은 부산과 경남 모두에게 성숙하고 뜨거운 협력의 성과라는 과실도 함께 선사했습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은 시민의 승리"
    • 입력 2019-09-19 02:06:32
    • 수정2019-09-19 10:15:02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마 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는 소식, 어제(17일) 전해드렸지요.

오늘(18일)은 부산과 경남의 자치단체장들이 부마항쟁이 최초로 일어난 부산대학교에서 모여 축하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강지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박정희 유신정권의 심장을 저격한 용기있는 함성이 40년 만에 다시 부산대에 울려 퍼집니다.

 부마 민주항쟁이 일어난 10월 16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시민들은 물론 부산과 경남, 창원 등 3개 지역 단체장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부마 민주항쟁이 온 국민이 기리고 기억해야 할 가치와 정신을 담긴 국가기념일이 됐다는 점에서 부마 민주항쟁의 재평가를 기대했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 [녹취]
"부마 민주항쟁은 유신 정부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통치의 기반을 뿌리째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이듬해 5월에는 광주로, 87년 6월에는 전국을 뒤흔드는 또 한 번의 외침이 되어 거대한 민주주의 흐름을 이어놓았습니다."

 또 부마항쟁의 가치와 정신을 잊지 않고 국가기념일로 만들어낸 지역민들의 열망에 대한 찬사도 이어졌습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녹취]
"부마 민주항쟁을 중심으로 부산과 경남지역 민주화운동의 지평을 확대하여 중앙 중심적인 역사의식의 균형을 바로잡아야 할 것입니다. "

 많은 현안에서 이해를 달리했던 부산과 경남.

 그러나 부마 민주항쟁 기념일 지정을 위해 한마음으로 뭉친 이번 경험은 부산과 경남 모두에게 성숙하고 뜨거운 협력의 성과라는 과실도 함께 선사했습니다.

 KBS 뉴스 강지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