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도, 돼지 반입 금지지역 확대
입력 2019.09.18 (19:00) 청주
충청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돼지 반입 금지 지역을
강원도 휴전선 지역까지 확대했습니다.
충청북도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이시종 지사 긴급 특별지시를
각 시·군에 시달했습니다.
이는 농림축산식품부 지정한
중점 관리지역인
경기도 파주 등 6개 시·군과 인천시보다
확대된 지역입니다.
충북도는 또
올 겨울 보은과 옥천 영동의
순환수렵장 운영 계획도 잠정 보류했습니다.
  • 충북도, 돼지 반입 금지지역 확대
    • 입력 2019-09-19 03:04:56
    청주
충청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돼지 반입 금지 지역을
강원도 휴전선 지역까지 확대했습니다.
충청북도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의
이시종 지사 긴급 특별지시를
각 시·군에 시달했습니다.
이는 농림축산식품부 지정한
중점 관리지역인
경기도 파주 등 6개 시·군과 인천시보다
확대된 지역입니다.
충북도는 또
올 겨울 보은과 옥천 영동의
순환수렵장 운영 계획도 잠정 보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