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속수무책’ 아프리카돼지열병 전국 뚫린 이유는?
입력 2019.09.19 (06:32) 수정 2019.09.19 (17: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보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중국은 첫 발병 후 불과 9달 만에 넓디넓은 중국 대륙 전체로 확산됐습니다.

무엇보다 초동 방역에 실패했고, 축산농민을 포함한 시민들의 참여가 저조했던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힙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중국 국민들에게 돌아갔는데요.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실태를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남부 하이난섬, 이곳마저 뚫리면서 중국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청정지역이 사라졌습니다.

길목 마다 방역소를 설치는 했지만, 운영이 부실해 확산을 막지 못했습니다.

[하이난성 주민 : "(왜 지금은 방역 안 해요?) 지금 점심 휴식 시간이라서 그래요. (24시간 방역 아니었어요?) ......"]

음식 잔반도 열병 확산의 한 경로입니다.

때문에 거리마다 현수막을 설치했지만, 발생 이후에도 잔반 차량이 드나들었습니다.

[하이난성 방역직원 : "음식 잔반 운송 차량을 몇 대 발견 했어요. 잔반 때문에 감염될 수 있잖아요."]

돼지가 죽고 나서야 감염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방역 점검이 늦었던 겁니다.

[하이난성 돼지 사료 판매 상인 : "어떻게 죽었는지도 몰라요. 사료를 잘 먹였는데 바로 죽더랍니다."]

유통금지 명령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하이난성 주민 : "며칠 전 저쪽에서 2명이 돼지고기 팔다가 잡혀갔어요."]

홍콩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된 것도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중국에서 문제가 없다고 수출한 광둥성 생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겁니다.

[홍콩 OO 도살장 직원 : "중국 본토 돼지에요. 전부 살아 있는 돼지입니다. 지금 (도살장) 소독하고 있어요."]

허술한 대처는 돼지 1억 마리 매몰 처분, 고기값 50% 폭등이라는 결과로 돌아왔습니다.

중국 정부는 국경절을 앞두고 국가 비축분 만 톤을 시장에 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한해 5천6백만 톤에 이르는 중국의 돼지고기 수요를 감안하면 가격을 잡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中 ‘속수무책’ 아프리카돼지열병 전국 뚫린 이유는?
    • 입력 2019-09-19 06:38:05
    • 수정2019-09-19 17:51:39
    뉴스광장 1부
[앵커]

한국보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중국은 첫 발병 후 불과 9달 만에 넓디넓은 중국 대륙 전체로 확산됐습니다.

무엇보다 초동 방역에 실패했고, 축산농민을 포함한 시민들의 참여가 저조했던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힙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중국 국민들에게 돌아갔는데요.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실태를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남부 하이난섬, 이곳마저 뚫리면서 중국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청정지역이 사라졌습니다.

길목 마다 방역소를 설치는 했지만, 운영이 부실해 확산을 막지 못했습니다.

[하이난성 주민 : "(왜 지금은 방역 안 해요?) 지금 점심 휴식 시간이라서 그래요. (24시간 방역 아니었어요?) ......"]

음식 잔반도 열병 확산의 한 경로입니다.

때문에 거리마다 현수막을 설치했지만, 발생 이후에도 잔반 차량이 드나들었습니다.

[하이난성 방역직원 : "음식 잔반 운송 차량을 몇 대 발견 했어요. 잔반 때문에 감염될 수 있잖아요."]

돼지가 죽고 나서야 감염이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방역 점검이 늦었던 겁니다.

[하이난성 돼지 사료 판매 상인 : "어떻게 죽었는지도 몰라요. 사료를 잘 먹였는데 바로 죽더랍니다."]

유통금지 명령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하이난성 주민 : "며칠 전 저쪽에서 2명이 돼지고기 팔다가 잡혀갔어요."]

홍콩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된 것도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중국에서 문제가 없다고 수출한 광둥성 생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겁니다.

[홍콩 OO 도살장 직원 : "중국 본토 돼지에요. 전부 살아 있는 돼지입니다. 지금 (도살장) 소독하고 있어요."]

허술한 대처는 돼지 1억 마리 매몰 처분, 고기값 50% 폭등이라는 결과로 돌아왔습니다.

중국 정부는 국경절을 앞두고 국가 비축분 만 톤을 시장에 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한해 5천6백만 톤에 이르는 중국의 돼지고기 수요를 감안하면 가격을 잡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