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정사업본부 “집배원 노동 조건 개선…사회적 합의기구 회의 개최”
입력 2019.09.19 (14:52) IT·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인력 증원과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등 노사 합의사항을 순조롭게 이행하고 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우정사업본부 오늘 광화문우체국에서 농어촌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제 시행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2차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농어촌 지역 집배인력 증원·소포위탁 수수료 인상·토요일 배달 중단 등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7월에는 노사 합의로 증원한 집배인력 988명을 지방우정청별로 배정했으며,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집배인력 확충을 일정에 맞춰 추진하고 있습니다.

소포 위탁배달원 750명 증원의 경우에는 노사 합의 후 업무량이 많고 토요배달이 많은 우체국을 고려해 집배인력 배정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모집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계약에 소요되는 기간이 2∼4개월 소요되는 만큼 9월 중 120명을 시작으로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연내까지 단계적으로 현장에 배치할 계획입니다.

직종전환 등을 활용한 경인지역 신도시 등의 집배인력 확충도 절차를 완료하면 배치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직종 전환 100명은 각 지방우정청에 배정됐으며, 새로 채용된 직원은 이르면 10월부터 현장에 배치됩니다.

집배원 업무의 일부 위탁으로 확보한 정원 138명도 연말까지 현장에서 근무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집배원들이 업무 부담을 크게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 배달 영업목표와 실적평가를 폐지했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노사 합의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해 우정노조와 공동 구성한 '합의사항 이행점검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하며 이행상황을 노조와 공유하고, 연말까지 합의사항 이행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 우정사업본부 “집배원 노동 조건 개선…사회적 합의기구 회의 개최”
    • 입력 2019-09-19 14:52:42
    IT·과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인력 증원과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등 노사 합의사항을 순조롭게 이행하고 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우정사업본부 오늘 광화문우체국에서 농어촌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제 시행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2차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농어촌 지역 집배인력 증원·소포위탁 수수료 인상·토요일 배달 중단 등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7월에는 노사 합의로 증원한 집배인력 988명을 지방우정청별로 배정했으며,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집배인력 확충을 일정에 맞춰 추진하고 있습니다.

소포 위탁배달원 750명 증원의 경우에는 노사 합의 후 업무량이 많고 토요배달이 많은 우체국을 고려해 집배인력 배정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모집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계약에 소요되는 기간이 2∼4개월 소요되는 만큼 9월 중 120명을 시작으로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연내까지 단계적으로 현장에 배치할 계획입니다.

직종전환 등을 활용한 경인지역 신도시 등의 집배인력 확충도 절차를 완료하면 배치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직종 전환 100명은 각 지방우정청에 배정됐으며, 새로 채용된 직원은 이르면 10월부터 현장에 배치됩니다.

집배원 업무의 일부 위탁으로 확보한 정원 138명도 연말까지 현장에서 근무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집배원들이 업무 부담을 크게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 배달 영업목표와 실적평가를 폐지했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노사 합의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해 우정노조와 공동 구성한 '합의사항 이행점검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하며 이행상황을 노조와 공유하고, 연말까지 합의사항 이행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