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5 헤드라인]
입력 2019.09.19 (17:00) 수정 2019.09.19 (17:0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3건 DNA 일치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처제 살해 혐의로 25년째 복역 중인 무기수 56살 이 모 씨를 지목하고, 화성 사건 증거물 3건에서 나온 DNA가 이 씨의 것과 일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전국 이동 중지 명령 해제…연천, 예방 처분 작업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전국 축산시설에 내려졌던 이동 중지 명령이 오늘 오전 해제됐습니다. 두 번째 확진 지역인 경기도 연천에서는, 발생 농장뿐만 아니라 인근 농장 2곳도 예방 처분에 들어갔습니다.

美 글렌데일 소녀상 또 훼손…“증오범죄 가능성”

미국 최초 '평화의 소녀상'인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 소녀상이, 두 달 사이 네 번 훼손됐습니다.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법무부 검찰국장·기조실장 자리도 非 검사 임명”

조국 법무부 장관이, 그간 검사 출신만 도맡아왔던 부처 핵심 보직인 검찰국장과 기획조정실장에 비검사 출신을 임명하는 등의 법무부 탈 검찰화 개혁 방안을 여당에 전달했습니다.
  • [뉴스5 헤드라인]
    • 입력 2019-09-19 17:01:35
    • 수정2019-09-19 17:03:45
    뉴스 5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3건 DNA 일치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처제 살해 혐의로 25년째 복역 중인 무기수 56살 이 모 씨를 지목하고, 화성 사건 증거물 3건에서 나온 DNA가 이 씨의 것과 일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전국 이동 중지 명령 해제…연천, 예방 처분 작업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전국 축산시설에 내려졌던 이동 중지 명령이 오늘 오전 해제됐습니다. 두 번째 확진 지역인 경기도 연천에서는, 발생 농장뿐만 아니라 인근 농장 2곳도 예방 처분에 들어갔습니다.

美 글렌데일 소녀상 또 훼손…“증오범죄 가능성”

미국 최초 '평화의 소녀상'인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 소녀상이, 두 달 사이 네 번 훼손됐습니다.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습니다.

“법무부 검찰국장·기조실장 자리도 非 검사 임명”

조국 법무부 장관이, 그간 검사 출신만 도맡아왔던 부처 핵심 보직인 검찰국장과 기획조정실장에 비검사 출신을 임명하는 등의 법무부 탈 검찰화 개혁 방안을 여당에 전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