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춘재 살인사건’
연쇄살인 용의자, 25년 전 처제도 성폭행·살해…무기징역 복역 중
입력 2019.09.19 (19:01) 수정 2019.09.19 (19: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50대 남성은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현재 무기수로 수감돼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된 화성 살인사건 3 년 뒤 벌어진 이 범행은,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노가 그 원인이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56살 이 모 씨는, 25년 전 처제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붙잡혔습니다.

1994년 1월, 충북 청주에서 스무살 처제 A 씨를 성폭행하고 살해했습니다.

이 씨는 아내가 가출해 분노한 상태에서 혼자 있던 집으로 처제를 불렀고, 수면제를 먹여 성폭행했다고 당시 경찰은 밝혔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경찰관 : "처제가 그렇게 살인사건 피해자가 됐다고 하면 형부들이 대개 통곡하잖아. 눈이 멀뚱멀뚱한거야. (차에) 타자마자 파르르 떠는거야. 막 떠는 거야."]

이 씨는 범행 이후 처제의 시신을, 스타킹과 옷가지 등으로 겹겹이 감싸서 집 근처 철물점 야적장에 유기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 변조 : "거기에 누가 죽여서 그렇게 해놨다고... 물건 꺼내러 가서 보니까 들치니까 거기에 시체가 있었나봐요..."]

나흘만에 체포된 이 씨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사망 추정시간대에 처제 A 씨가 이 씨 집에 있었고, 집 내부에서 혈흔이 확인된 점 등을 토대로 범인을 확정했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경찰관 : "국과수에서 (분석) 했다는데 세번이야 (상흔이) 아무리 봐도... 한번이 빚겨나서 네번인거야, 그래서 아 확실하다. 그렇게 하고 과학수사로 들어간거야."]

이 씨는 평소 가족들에게 자주 폭력을 휘둘렀고, 아내가 가출하자 범행을 암시하는 협박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판부는 이 씨가 과도한 구타 습관과 애정결핍이 있던 상태에서 가출한 아내에 대한 극도의 증오가 범행 동기였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1, 2 심에선 사형이 선고됐지만 대법원은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는지 단정할 수 없다며 무기징역으로 감형했습니다.

이 씨는 부산 교도소에 수감돼 25 년째 복역하고 있으며, 수감생활 중 기능사 자격증을 따는 등 1 등급 모범수로 평가받아 왔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연쇄살인 용의자, 25년 전 처제도 성폭행·살해…무기징역 복역 중
    • 입력 2019-09-19 19:04:00
    • 수정2019-09-19 19:54:58
    뉴스 7
[앵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50대 남성은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현재 무기수로 수감돼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된 화성 살인사건 3 년 뒤 벌어진 이 범행은, 가출한 아내에 대한 분노가 그 원인이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56살 이 모 씨는, 25년 전 처제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붙잡혔습니다.

1994년 1월, 충북 청주에서 스무살 처제 A 씨를 성폭행하고 살해했습니다.

이 씨는 아내가 가출해 분노한 상태에서 혼자 있던 집으로 처제를 불렀고, 수면제를 먹여 성폭행했다고 당시 경찰은 밝혔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경찰관 : "처제가 그렇게 살인사건 피해자가 됐다고 하면 형부들이 대개 통곡하잖아. 눈이 멀뚱멀뚱한거야. (차에) 타자마자 파르르 떠는거야. 막 떠는 거야."]

이 씨는 범행 이후 처제의 시신을, 스타킹과 옷가지 등으로 겹겹이 감싸서 집 근처 철물점 야적장에 유기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 변조 : "거기에 누가 죽여서 그렇게 해놨다고... 물건 꺼내러 가서 보니까 들치니까 거기에 시체가 있었나봐요..."]

나흘만에 체포된 이 씨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사망 추정시간대에 처제 A 씨가 이 씨 집에 있었고, 집 내부에서 혈흔이 확인된 점 등을 토대로 범인을 확정했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경찰관 : "국과수에서 (분석) 했다는데 세번이야 (상흔이) 아무리 봐도... 한번이 빚겨나서 네번인거야, 그래서 아 확실하다. 그렇게 하고 과학수사로 들어간거야."]

이 씨는 평소 가족들에게 자주 폭력을 휘둘렀고, 아내가 가출하자 범행을 암시하는 협박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판부는 이 씨가 과도한 구타 습관과 애정결핍이 있던 상태에서 가출한 아내에 대한 극도의 증오가 범행 동기였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1, 2 심에선 사형이 선고됐지만 대법원은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는지 단정할 수 없다며 무기징역으로 감형했습니다.

이 씨는 부산 교도소에 수감돼 25 년째 복역하고 있으며, 수감생활 중 기능사 자격증을 따는 등 1 등급 모범수로 평가받아 왔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