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포 앞바다 '갈치 낚시' 인기
입력 2019.09.19 (20:45) 수정 2019.09.19 (23:06)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부는 요즘,
목포 앞바다에서는
갈치 낚시가 인기입니다.
배를 타고
멀리 나가지 않고도
은빛 갈치를 잡아 올리는
짜릿한 손맛이
일품이라고 합니다.
손준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석양과 함께
어둠속에 잠기는 전남 목포 앞바다.

갈치잡이에 나선
낚시배들이 하나둘 불을 밝힙니다.

배 양쪽으로
낚시대들이 줄줄이 세워지더니,
잠시 뒤 은빛 갈치가
하나둘 올라옵니다.

초보 낚시객도
어렵지 않게 짜릿한 손맛을 맛봅니다.

 "우후후... 대박이다"

전남 목포 앞바다에선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부는
요즘 갈치낚시가 인기입니다.

<김유진 / 부산 당감동>
"TV보고 여기가 하도 잘 낚인다고 해서
동생들이 오라고 해서 재미삼아 한번 와봤습니다.
나와보니까 참 좋네요."

도심과 가까워
10여분 만 배를 타고 나가면
야경을 보면서 낚시를 즐길 수 있어
다른지역에서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방금 잡은 갈치입니다.

마치 한 자루의 칼을
들고 있는 것 같은데요.

낚시객들은 하루에 많으면
100마리 이상 잡는다고 합니다.

보통 8월부터 12월까지 즐기는
목포 앞바다 갈치 낚시는
지난해에도 4만명에 가까운 인원이 참여해
지역경제에 28억 원의 수익을 줄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상권 / 갈치 낚시 선주>
"갈치는 예년보다 훨씬 많이 나오는데,
좀 많이 오셔가지고 갈치낚시를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깊어지는 가을 밤,
도심 앞바다에서 짜릿한 손맛을 선사하는
목포 앞바다 갈치낚시는
오는 12월 중순까지 계속됩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 목포 앞바다 '갈치 낚시' 인기
    • 입력 2019-09-19 20:45:05
    • 수정2019-09-19 23:06:49
    뉴스9(순천)
[앵커멘트]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부는 요즘,
목포 앞바다에서는
갈치 낚시가 인기입니다.
배를 타고
멀리 나가지 않고도
은빛 갈치를 잡아 올리는
짜릿한 손맛이
일품이라고 합니다.
손준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석양과 함께
어둠속에 잠기는 전남 목포 앞바다.

갈치잡이에 나선
낚시배들이 하나둘 불을 밝힙니다.

배 양쪽으로
낚시대들이 줄줄이 세워지더니,
잠시 뒤 은빛 갈치가
하나둘 올라옵니다.

초보 낚시객도
어렵지 않게 짜릿한 손맛을 맛봅니다.

 "우후후... 대박이다"

전남 목포 앞바다에선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부는
요즘 갈치낚시가 인기입니다.

<김유진 / 부산 당감동>
"TV보고 여기가 하도 잘 낚인다고 해서
동생들이 오라고 해서 재미삼아 한번 와봤습니다.
나와보니까 참 좋네요."

도심과 가까워
10여분 만 배를 타고 나가면
야경을 보면서 낚시를 즐길 수 있어
다른지역에서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방금 잡은 갈치입니다.

마치 한 자루의 칼을
들고 있는 것 같은데요.

낚시객들은 하루에 많으면
100마리 이상 잡는다고 합니다.

보통 8월부터 12월까지 즐기는
목포 앞바다 갈치 낚시는
지난해에도 4만명에 가까운 인원이 참여해
지역경제에 28억 원의 수익을 줄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상권 / 갈치 낚시 선주>
"갈치는 예년보다 훨씬 많이 나오는데,
좀 많이 오셔가지고 갈치낚시를 즐겼으면 좋겠습니다."

깊어지는 가을 밤,
도심 앞바다에서 짜릿한 손맛을 선사하는
목포 앞바다 갈치낚시는
오는 12월 중순까지 계속됩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