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청사 신축 관련 지역 갈등 심화
입력 2019.09.19 (21:01) 수정 2019.09.19 (21:01) 춘천
김진태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 춘천시의원 일동은
오늘(19일) 성명서를 통해
"원주가 지금처럼 발전하고 있는 배경엔
2005년 기업도시와 혁신도시의 동시 선정이 있었고,
춘천 등 다른 지역민들의
눈물과 양보로 이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따라, 도청 유치전으로
분란과 갈등에 뛰어들지 말 것을 제안했습니다.
원주시사회단체 협의회도
오늘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사가 특정 지역의 전유물이 아닌데도
도가 밀실행정으로 청사 이전 논의를 하고 있다며,
18개 시군 전체를 대상으로
공론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끝)



 
  • 강원도 청사 신축 관련 지역 갈등 심화
    • 입력 2019-09-19 21:01:13
    • 수정2019-09-19 21:01:30
    춘천
김진태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 춘천시의원 일동은
오늘(19일) 성명서를 통해
"원주가 지금처럼 발전하고 있는 배경엔
2005년 기업도시와 혁신도시의 동시 선정이 있었고,
춘천 등 다른 지역민들의
눈물과 양보로 이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따라, 도청 유치전으로
분란과 갈등에 뛰어들지 말 것을 제안했습니다.
원주시사회단체 협의회도
오늘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사가 특정 지역의 전유물이 아닌데도
도가 밀실행정으로 청사 이전 논의를 하고 있다며,
18개 시군 전체를 대상으로
공론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끝)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