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뺑소니 외국인' 우즈벡 도주…경찰, 19시간 동안 뭐했나
입력 2019.09.19 (22:54) 수정 2019.09.20 (08:59)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진해에서
8살 어린이를 의식불명에 빠뜨린
뺑소니 운전 용의자가
사고 다음 날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용의자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불법체류자로 확인됐는데,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습니다.
최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뺑소니 사고를 당한 후
아직 의식이 없는 8살 장 모군.

그러나 뺑소니 용의자는
사고 다음 날 해외로 떴습니다.

경찰은 17일 아침
카자흐스탄 국적의 용의자 20살 A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은
국경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A씨가 차를 버리고 달아난
부산의 녹산공단에서 인천공항까지는
약 430km.

뺑소니 사고 뒤 19시간이나
부산에서 인천까지 활보한 겁니다.

용의자가
사고 직전 인근 마트에서
쓴 체크카드를 통해 경찰이
신원을 특정한 건
출국한 지 이미 28시간이 지나서입니다.

결국 용의자는 지난해 7월
30일 단기 비자로 입국한
불법체류자 신세였지만,
인천공항 출국 심사도
유유히 통과했습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이 대포차인 데다
신원 확인이 어려워
용의자 특정이 늦어졌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안준현/경남지방경찰청 교통사고조사계장
"경찰 탐문 압수수색 거쳐 이틀 만에 용의자 특정했지만, 18시간 만에 출국한 관계로 출금조치 못 했다."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 수배 요청을 하고
법무부를 통해
범죄인 인도 요청도 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범죄인 인도 요구 절차는
최소 수개월이 걸리는 만큼
법무부는 우선
필요한 외교적 조치를 동원해
용의자의 신속한 국내 송환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 '뺑소니 외국인' 우즈벡 도주…경찰, 19시간 동안 뭐했나
    • 입력 2019-09-19 22:54:53
    • 수정2019-09-20 08:59:46
    뉴스9(창원)
[앵커멘트]
진해에서
8살 어린이를 의식불명에 빠뜨린
뺑소니 운전 용의자가
사고 다음 날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용의자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불법체류자로 확인됐는데,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습니다.
최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뺑소니 사고를 당한 후
아직 의식이 없는 8살 장 모군.

그러나 뺑소니 용의자는
사고 다음 날 해외로 떴습니다.

경찰은 17일 아침
카자흐스탄 국적의 용의자 20살 A씨가
인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은
국경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A씨가 차를 버리고 달아난
부산의 녹산공단에서 인천공항까지는
약 430km.

뺑소니 사고 뒤 19시간이나
부산에서 인천까지 활보한 겁니다.

용의자가
사고 직전 인근 마트에서
쓴 체크카드를 통해 경찰이
신원을 특정한 건
출국한 지 이미 28시간이 지나서입니다.

결국 용의자는 지난해 7월
30일 단기 비자로 입국한
불법체류자 신세였지만,
인천공항 출국 심사도
유유히 통과했습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이 대포차인 데다
신원 확인이 어려워
용의자 특정이 늦어졌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안준현/경남지방경찰청 교통사고조사계장
"경찰 탐문 압수수색 거쳐 이틀 만에 용의자 특정했지만, 18시간 만에 출국한 관계로 출금조치 못 했다."

경찰은 인터폴에 적색 수배 요청을 하고
법무부를 통해
범죄인 인도 요청도 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범죄인 인도 요구 절차는
최소 수개월이 걸리는 만큼
법무부는 우선
필요한 외교적 조치를 동원해
용의자의 신속한 국내 송환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