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작된 유승준 파기환송심…“병역 기피 아니다”
입력 2019.09.20 (17:19) 수정 2019.09.20 (17:20) 취재K
시작된 유승준 파기환송심…“병역 기피 아니다”
■“병역 기피 아냐…당시 병무청도 해당되지 않는다고 봐”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미국 국적을 딴 것이 아니다."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씨에 대해 정부가 비자 발급을 거부한 것은 위법이라는 대법원 판단으로 파기환송심 첫 재판이 오늘(20일) 열렸습니다.

유 씨 측 변호인은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입국 금지 처분이 부당하다며, 유 씨가 미국 국적을 딴 것이 병역 기피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유 씨가 가족들과 미국에 이민을 가 시민권 절차가 진행 중이었던 만큼, 입국 금지의 대전제자 된 '유 씨의 병역 기피' 여부를 다시 판단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당시 병무청에서도 법무부 장관에게 입국 금지를 요청하며 '사실상 병역면탈'로 적어 병무청도 법적으로 병역 기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애초에 유 씨가 병역을 기피한 적조차 없으니 입국 금지도 비자발급 거부도 위법이라는 주장으로 보입니다.


■왜 ‘F4 비자’ 고집하나?

한편 LA 총영사관 측 변호인은 "유 씨가 신청할 수 있는 비자가 F-4 비자뿐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유 씨가 일시적인 관광 비자로 충분히 한국에 들어올 수 있다며, 해당 비자를 고집하는 이유에 의문을 품었습니다.

재판부가 사실을 확인하자 유 씨 측은 "재외동포법에 따라 신청이 가능한 유일한 비자가 F-4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또 다른 비자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유 씨가 재외동포인 만큼, 한국 출입국과 체류에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재외동포법의 취지를 법적으로 확인받기 위해 'F4 비자'를 선택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F4 비자'를 발급받으면 선거권 등에서만 제한받고 연예인 활동을 할 수 있는 등 한국인과 거의 같은 권리를 누릴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유 씨 측이 'F4 비자'를 발급받아 세금을 회피한다거나 혜택을 보려고 한다는 의혹이 일었고, 유 씨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해 왔습니다.


■재판 이겨도 입국까진 넘어야 할 산 많아

재판부가 유 씨 측 손을 들어준다 해도, 유 씨가 당장 우리 땅을 밟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선 대법원 재상고심을 거쳐야 합니다. 여기서도 승소하면 유 씨는 LA 총영사관에 비자 발급을 신청할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법원의 결정이 곧 '비자 발급'을 보장해 주지 않습니다.

이번 재판의 쟁점은 "비자 거부 절차상 위법의 소지가 있느냐"는 것이기 때문에 유 씨 개인에게서 또 다른 결격사유를 발견되면 LA 총영사관은 비자 발급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만일 '비자 발급'이 거부되면 유 씨는 다시 소송전에 나설 가능성도 있습니다.

입국 심사도 변수입니다. '비자 발급'이 곧 입국 심사 통과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대법원 판결과는 별개로 병무청은 '병역 기피 범죄자'라며 유 씨 입국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점이 변수. 청와대도 '유 씨의 입국을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에 "법원의 판결이 확정되면 비자발급과 입국 금지에 대해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재판부가 오는 11월 15일 선고 기일을 확정하면서, 유 씨가 입국을 위한 첫 산을 넘을 수 있을지가 올해 안에 결정되게 됐습니다.
  • 시작된 유승준 파기환송심…“병역 기피 아니다”
    • 입력 2019.09.20 (17:19)
    • 수정 2019.09.20 (17:20)
    취재K
시작된 유승준 파기환송심…“병역 기피 아니다”
■“병역 기피 아냐…당시 병무청도 해당되지 않는다고 봐”

"병역 기피를 목적으로 미국 국적을 딴 것이 아니다."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 씨에 대해 정부가 비자 발급을 거부한 것은 위법이라는 대법원 판단으로 파기환송심 첫 재판이 오늘(20일) 열렸습니다.

유 씨 측 변호인은 정부의 비자발급 거부·입국 금지 처분이 부당하다며, 유 씨가 미국 국적을 딴 것이 병역 기피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유 씨가 가족들과 미국에 이민을 가 시민권 절차가 진행 중이었던 만큼, 입국 금지의 대전제자 된 '유 씨의 병역 기피' 여부를 다시 판단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당시 병무청에서도 법무부 장관에게 입국 금지를 요청하며 '사실상 병역면탈'로 적어 병무청도 법적으로 병역 기피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애초에 유 씨가 병역을 기피한 적조차 없으니 입국 금지도 비자발급 거부도 위법이라는 주장으로 보입니다.


■왜 ‘F4 비자’ 고집하나?

한편 LA 총영사관 측 변호인은 "유 씨가 신청할 수 있는 비자가 F-4 비자뿐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유 씨가 일시적인 관광 비자로 충분히 한국에 들어올 수 있다며, 해당 비자를 고집하는 이유에 의문을 품었습니다.

재판부가 사실을 확인하자 유 씨 측은 "재외동포법에 따라 신청이 가능한 유일한 비자가 F-4뿐"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또 다른 비자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유 씨가 재외동포인 만큼, 한국 출입국과 체류에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재외동포법의 취지를 법적으로 확인받기 위해 'F4 비자'를 선택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F4 비자'를 발급받으면 선거권 등에서만 제한받고 연예인 활동을 할 수 있는 등 한국인과 거의 같은 권리를 누릴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유 씨 측이 'F4 비자'를 발급받아 세금을 회피한다거나 혜택을 보려고 한다는 의혹이 일었고, 유 씨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해 왔습니다.


■재판 이겨도 입국까진 넘어야 할 산 많아

재판부가 유 씨 측 손을 들어준다 해도, 유 씨가 당장 우리 땅을 밟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선 대법원 재상고심을 거쳐야 합니다. 여기서도 승소하면 유 씨는 LA 총영사관에 비자 발급을 신청할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법원의 결정이 곧 '비자 발급'을 보장해 주지 않습니다.

이번 재판의 쟁점은 "비자 거부 절차상 위법의 소지가 있느냐"는 것이기 때문에 유 씨 개인에게서 또 다른 결격사유를 발견되면 LA 총영사관은 비자 발급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만일 '비자 발급'이 거부되면 유 씨는 다시 소송전에 나설 가능성도 있습니다.

입국 심사도 변수입니다. '비자 발급'이 곧 입국 심사 통과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대법원 판결과는 별개로 병무청은 '병역 기피 범죄자'라며 유 씨 입국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점이 변수. 청와대도 '유 씨의 입국을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에 "법원의 판결이 확정되면 비자발급과 입국 금지에 대해 판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재판부가 오는 11월 15일 선고 기일을 확정하면서, 유 씨가 입국을 위한 첫 산을 넘을 수 있을지가 올해 안에 결정되게 됐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