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조국, 첫 ‘검사와의 대화’…“검찰개혁 허심탄회 논의”
입력 2019.09.20 (21:33) 수정 2019.09.20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조국, 첫 ‘검사와의 대화’…“검찰개혁 허심탄회 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선 검사들과 대화의 자리를 가졌습니다.

검찰 개혁은 물론,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놓고도 이야기가 오갔다고 합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취임 후 첫 일선 검찰청 방문으로 의정부지검을 택한 조국 장관.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서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검사분들과 직원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비공개로 열린 대화 자리.

조 장관은 검찰 개혁을 주제로 2시간 남짓 일선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직원들과 검사들은 주로 인사와 복지, 검찰 제도와 조직 문화와 관련한 건의를 조 장관에게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검사는 법무부의 형사부 우대 방침에 대해 그것보다는 과중한 업무를 줄이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피의사실 공표 논란과 관련해서도 검사들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가 끝난 뒤에 시행할 것이라는 데 어느 정도 수긍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조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한 직접적인 질문도 있었지만 공격적인 내용은 아니었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혹시 장관님 일가 수사에 관련된 얘기도 나왔나요?) 뭐 살짝 나왔습니다. (어떤 식으로 나왔는지 혹시...) 그건 나중에 말씀드리죠. 다음 일정 때문에..."]

오늘(20일) 검사와의 대화에는 평검사 20여 명 정도가 참석했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얘기가 오갈 수 있게 한다는 취지에서 간부들은 함께하지 않았습니다.

조 장관은 다른 지방검찰청도 순차적으로 돌면서 일선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을 계속해 들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조국, 첫 ‘검사와의 대화’…“검찰개혁 허심탄회 논의”
    • 입력 2019.09.20 (21:33)
    • 수정 2019.09.20 (21:59)
    뉴스 9
조국, 첫 ‘검사와의 대화’…“검찰개혁 허심탄회 논의”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선 검사들과 대화의 자리를 가졌습니다.

검찰 개혁은 물론,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놓고도 이야기가 오갔다고 합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취임 후 첫 일선 검찰청 방문으로 의정부지검을 택한 조국 장관.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서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검사분들과 직원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비공개로 열린 대화 자리.

조 장관은 검찰 개혁을 주제로 2시간 남짓 일선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직원들과 검사들은 주로 인사와 복지, 검찰 제도와 조직 문화와 관련한 건의를 조 장관에게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검사는 법무부의 형사부 우대 방침에 대해 그것보다는 과중한 업무를 줄이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피의사실 공표 논란과 관련해서도 검사들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가 끝난 뒤에 시행할 것이라는 데 어느 정도 수긍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조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한 직접적인 질문도 있었지만 공격적인 내용은 아니었던 걸로 전해졌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혹시 장관님 일가 수사에 관련된 얘기도 나왔나요?) 뭐 살짝 나왔습니다. (어떤 식으로 나왔는지 혹시...) 그건 나중에 말씀드리죠. 다음 일정 때문에..."]

오늘(20일) 검사와의 대화에는 평검사 20여 명 정도가 참석했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얘기가 오갈 수 있게 한다는 취지에서 간부들은 함께하지 않았습니다.

조 장관은 다른 지방검찰청도 순차적으로 돌면서 일선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을 계속해 들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