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방차관보 “美, 한일갈등에 역할할 것…11월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예정”
입력 2019.10.02 (05:59) 국제
미국은 오는 11월 태국에서 예정된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ADMM-Plus) 때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현지시간 1일 싱크탱크 브루킹스 연구소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한일갈등 해소를 위한 미국의 역할을 묻는 말에 "우리는 ADMM-Plus에서 곧 기회를 얻을 것이다. 그리고 그곳에서 장관급 3자 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그러면서 3국 국방장관이 지난 6월 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 때도 회담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6월 회담은 한·일이 '초계기-레이더' 문제를 놓고 갈등을 겪던 시점에 열려 주목을 받았지만 3국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안보 현안에 초점을 맞춰 북핵의 외교적 해결이라는 쪽으로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한국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을 놓고 한일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3국 국방장관이 한자리에 모이는 셈이어서 상황이 다릅니다.

특히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미국에서 공개적인 우려와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음을 고려하면 어떤 식으로든 이 문제를 포함한 한일 갈등 현안이 다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로 슈라이버 차관보의 이날 3국 국방장관회담 언급 역시 한일갈등과 관련해 미국이 적극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그는 한일 갈등에 대해 "동맹에 계속 상기시킬 필요가 있는 것은 그들의 긴장으로 인해 이익을 보는 나라들이 중국, 러시아, 북한이라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미국이 할 수 있다면 역할을 할 것"이라며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일갈등과 관련해 상당한 시간을 들여 노력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앞서 지난 8월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리자 연장 요구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국방차관보 “美, 한일갈등에 역할할 것…11월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예정”
    • 입력 2019-10-02 05:59:18
    국제
미국은 오는 11월 태국에서 예정된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ADMM-Plus) 때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현지시간 1일 싱크탱크 브루킹스 연구소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해 한일갈등 해소를 위한 미국의 역할을 묻는 말에 "우리는 ADMM-Plus에서 곧 기회를 얻을 것이다. 그리고 그곳에서 장관급 3자 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그러면서 3국 국방장관이 지난 6월 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 때도 회담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6월 회담은 한·일이 '초계기-레이더' 문제를 놓고 갈등을 겪던 시점에 열려 주목을 받았지만 3국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안보 현안에 초점을 맞춰 북핵의 외교적 해결이라는 쪽으로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한국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을 놓고 한일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3국 국방장관이 한자리에 모이는 셈이어서 상황이 다릅니다.

특히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미국에서 공개적인 우려와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음을 고려하면 어떤 식으로든 이 문제를 포함한 한일 갈등 현안이 다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로 슈라이버 차관보의 이날 3국 국방장관회담 언급 역시 한일갈등과 관련해 미국이 적극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그는 한일 갈등에 대해 "동맹에 계속 상기시킬 필요가 있는 것은 그들의 긴장으로 인해 이익을 보는 나라들이 중국, 러시아, 북한이라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미국이 할 수 있다면 역할을 할 것"이라며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일갈등과 관련해 상당한 시간을 들여 노력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앞서 지난 8월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리자 연장 요구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