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북미 5일 실무협상 개최 합의”…‘새 계산법’ 관건
입력 2019.10.02 (06:16) 수정 2019.10.02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개최 날짜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북미 양측이 5일에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밝혔습니다.

실무협상이 성과를 낼지는 북미가 새로운 계산법을 두고 접점을 찾느냐에 달린 것으로 보입니다.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미가 오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밝혔습니다.

실무협상 개최 나흘 전 담화를 통해 전격 발표했습니다.

지난 6월 30일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합의한 지 석 달 여만입니다.

그러나 실무협상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실무협상 하루 전날인 4일에는 예비접촉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선희는 자신들은 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 있으며, 실무협상을 통해 북미관계의 긍정적인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여 왔습니다.

지난달 9일 9월 실무협상을 제안하며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한 이후 체제보장과 제재 해제가 요구 조건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은 단계적 비핵화 접근법을 시사했고, 김계관 고문까지 나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 :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양측이 서로의 입장 차이를 명확히 확인했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는 서로 양측의 입장을 고려한 방안을 가지고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이번 실무협상에는 북한에서는 미국통으로 알려진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에서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각각 대표로 나설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북미가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데 환영의 뜻을 밝히고,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실질적 진전이 조기에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북한 “북미 5일 실무협상 개최 합의”…‘새 계산법’ 관건
    • 입력 2019-10-02 06:16:10
    • 수정2019-10-02 06:32:13
    뉴스광장 1부
[앵커]

북한이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개최 날짜를 전격 발표했습니다.

북미 양측이 5일에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밝혔습니다.

실무협상이 성과를 낼지는 북미가 새로운 계산법을 두고 접점을 찾느냐에 달린 것으로 보입니다.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미가 오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밝혔습니다.

실무협상 개최 나흘 전 담화를 통해 전격 발표했습니다.

지난 6월 30일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합의한 지 석 달 여만입니다.

그러나 실무협상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실무협상 하루 전날인 4일에는 예비접촉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최선희는 자신들은 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 있으며, 실무협상을 통해 북미관계의 긍정적인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여 왔습니다.

지난달 9일 9월 실무협상을 제안하며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한 이후 체제보장과 제재 해제가 요구 조건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실무협상 북측 대표인 김명길은 단계적 비핵화 접근법을 시사했고, 김계관 고문까지 나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정성장/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 :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양측이 서로의 입장 차이를 명확히 확인했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는 서로 양측의 입장을 고려한 방안을 가지고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이번 실무협상에는 북한에서는 미국통으로 알려진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에서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각각 대표로 나설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북미가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데 환영의 뜻을 밝히고,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실질적 진전이 조기에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