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세계 14개 은행 연합체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 출범…韓대표로 기업은행 참여
입력 2019.10.02 (06:38) 국제
주요 수출기업의 해외판로 개척 지원과 무역금융 제공 등을 위해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의 주요 은행이 연합체를 출범시켰습니다.

'1개국 1은행' 원칙에 따라 우리나라 은행 중에는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대표로 참여합니다.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TradeClub Alliance)는 현지시간 1일 영국 런던 세인트판크라스 호텔에서 전 세계 은행 관계자 등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런칭 이벤트를 개최했습니다.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는 각 은행 고객이 국경의 제한 없이 글로벌 무역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을 목표로 하는 은행 공동체로, 스페인 산탄데르 은행이 해외 판로를 찾는 유럽과 중남미 기업을 서로 연결해주기 위해 시작한 디지털 플랫폼이 시초입니다.

이후 기업은행을 비롯해 프랑스의 크레딧 아그리콜, 캐나다의 로열뱅크오브캐나다(RBC), 벨기에 KBC, 이탈리아 반코 BPM, 태국 시암상업은행(SCB), 아랍에미리트 ADBC 등이 합류하면서 제휴은행은 모두 14개로 확대됐습니다.

'얼라이언스' 참여 은행들은 앞으로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고객 간 네트워크를 생성시키는 한편, 시기적절하고 정확한 무역금융을 국경의 장벽 없이 제공해 기업 경영을 돕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됩니다.

얼라이언스는 또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과 관계없이 해외 진출을 원하는 기업, 다국적 기업으로 성장을 원하는 기업을 돕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는 주로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기업의 경우 독자적인 해외 네트워크가 있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정보나 네트워크가 부족하고, 해외 진출에 따른 위험 등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대표로 참여하는 기업은행은 이미 'IBK 트레이드클럽' 서비스에 가입한 기업 고객에 해외 진출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있지만, 향후 서비스 대상과 지역을 더욱 확대할 예정입니다.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는 이날 글로벌 진출 이벤트에서 공동브랜드 등을 선보였으며, 현재 14개인 파트너은행을 내년(2020년)까지 20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이들 은행의 고객인 100만 개 이상 기업들을 하나로 묶는 네트워크를 생성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세계 14개 은행 연합체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 출범…韓대표로 기업은행 참여
    • 입력 2019-10-02 06:38:37
    국제
주요 수출기업의 해외판로 개척 지원과 무역금융 제공 등을 위해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의 주요 은행이 연합체를 출범시켰습니다.

'1개국 1은행' 원칙에 따라 우리나라 은행 중에는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대표로 참여합니다.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TradeClub Alliance)는 현지시간 1일 영국 런던 세인트판크라스 호텔에서 전 세계 은행 관계자 등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런칭 이벤트를 개최했습니다.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는 각 은행 고객이 국경의 제한 없이 글로벌 무역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을 목표로 하는 은행 공동체로, 스페인 산탄데르 은행이 해외 판로를 찾는 유럽과 중남미 기업을 서로 연결해주기 위해 시작한 디지털 플랫폼이 시초입니다.

이후 기업은행을 비롯해 프랑스의 크레딧 아그리콜, 캐나다의 로열뱅크오브캐나다(RBC), 벨기에 KBC, 이탈리아 반코 BPM, 태국 시암상업은행(SCB), 아랍에미리트 ADBC 등이 합류하면서 제휴은행은 모두 14개로 확대됐습니다.

'얼라이언스' 참여 은행들은 앞으로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고객 간 네트워크를 생성시키는 한편, 시기적절하고 정확한 무역금융을 국경의 장벽 없이 제공해 기업 경영을 돕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됩니다.

얼라이언스는 또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과 관계없이 해외 진출을 원하는 기업, 다국적 기업으로 성장을 원하는 기업을 돕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는 주로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기업의 경우 독자적인 해외 네트워크가 있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정보나 네트워크가 부족하고, 해외 진출에 따른 위험 등을 제대로 평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대표로 참여하는 기업은행은 이미 'IBK 트레이드클럽' 서비스에 가입한 기업 고객에 해외 진출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있지만, 향후 서비스 대상과 지역을 더욱 확대할 예정입니다.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는 이날 글로벌 진출 이벤트에서 공동브랜드 등을 선보였으며, 현재 14개인 파트너은행을 내년(2020년)까지 20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이들 은행의 고객인 100만 개 이상 기업들을 하나로 묶는 네트워크를 생성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