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탁현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참석 가능성 열어놓고 행사 준비”
입력 2019.10.02 (10:07) 수정 2019.10.02 (10:10) 정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할 가능성을 열어놓고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오늘(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위원장이 올 것(상황)만 준비하는 게 아니라 정상회의와 관련한 몇 개의 주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김 위원장이 오면 정상회담이 이루어질 것도 염두에 두는가'라는 물음에 "남북 양자(회담)는 당연히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김 위원장이) 다자 회담 안에 들어올 수 있는 방법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한반도의 남쪽인 부산에 오신다면 여러 장치도 만들어놔야 해서 준비할 것도 많고 일도 많다"며 김 위원장이 올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정상회의를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태국 일간지 '방콕포스트'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아세안 10개국 정상이 함께 모인 자리에 김 위원장이 함께하면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에 매우 의미 있는 계기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오는 문제는 현재 논의되고 있지는 않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 문제를 두고서는 "사임함으로써 져야 하는 책임과 완수함으로써 져야 하는 책임이 있는데 조 장관은 후자"라며 "부여받은 임무를 완수하는 것이 그 분의 책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군의날 행사를 두고 '영혼을 갈아 넣었다'라고 쓴 이유를 묻는 말에 탁 자문위원은 "여러 조건에 충족하게끔 행사를 기획하다 보니 더 많은 시간과 고민을 넣었다는 정도의 표현이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 상황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 상황에서 그것을 불식하는, 강한 국군'이라는 간결하고 명료한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탁현민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참석 가능성 열어놓고 행사 준비”
    • 입력 2019-10-02 10:07:52
    • 수정2019-10-02 10:10:48
    정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할 가능성을 열어놓고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오늘(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위원장이 올 것(상황)만 준비하는 게 아니라 정상회의와 관련한 몇 개의 주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김 위원장이 오면 정상회담이 이루어질 것도 염두에 두는가'라는 물음에 "남북 양자(회담)는 당연히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김 위원장이) 다자 회담 안에 들어올 수 있는 방법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한반도의 남쪽인 부산에 오신다면 여러 장치도 만들어놔야 해서 준비할 것도 많고 일도 많다"며 김 위원장이 올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정상회의를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태국 일간지 '방콕포스트'와의 서면인터뷰에서 "아세안 10개국 정상이 함께 모인 자리에 김 위원장이 함께하면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에 매우 의미 있는 계기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오는 문제는 현재 논의되고 있지는 않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탁 자문위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 문제를 두고서는 "사임함으로써 져야 하는 책임과 완수함으로써 져야 하는 책임이 있는데 조 장관은 후자"라며 "부여받은 임무를 완수하는 것이 그 분의 책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군의날 행사를 두고 '영혼을 갈아 넣었다'라고 쓴 이유를 묻는 말에 탁 자문위원은 "여러 조건에 충족하게끔 행사를 기획하다 보니 더 많은 시간과 고민을 넣었다는 정도의 표현이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 상황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 상황에서 그것을 불식하는, 강한 국군'이라는 간결하고 명료한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