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8호 태풍 ‘미탁’
태풍 미탁, 중국 동부연안 닿자마자 한국으로
입력 2019.10.02 (10:15) 수정 2019.10.02 (10:17) 국제
제18호 태풍 미탁이 중국 동부 연안에 잠시 닿았다가 곧바로 바다로 빠져나가 한반도 남쪽을 향해가고 있습니다.

중국 기상대의 발표를 보면 미탁은 현지시각 어제 오후 8시쯤 저장성 저우산에 상륙했습니다.

상륙 당시 미탁의 중심 풍속은 초속 30m, 중심 기압은 980hPa이었습니다.

미탁은 중국 내륙으로 깊숙이 들어가지 않고 동북쪽으로 몸을 돌리면서 동중국해로 다시 빠져나갔습니다.

현재 미탁은 저우산 동북쪽 해상에서 시속 25∼30㎞ 속도로 한국을 향해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저장성과 상하이 직할시 등지에서는 어제부터 강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태풍이 잠시 상륙했던 저장성에서는 저지대 주민 등 77만 명이 안전한 곳으로 미리 대피했습니다.

중국 기상대는 어제 오후 8시부터 24시간 동안 저장성과 상하이시, 장쑤성 일대에 50∼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 태풍 미탁, 중국 동부연안 닿자마자 한국으로
    • 입력 2019-10-02 10:15:30
    • 수정2019-10-02 10:17:19
    국제
제18호 태풍 미탁이 중국 동부 연안에 잠시 닿았다가 곧바로 바다로 빠져나가 한반도 남쪽을 향해가고 있습니다.

중국 기상대의 발표를 보면 미탁은 현지시각 어제 오후 8시쯤 저장성 저우산에 상륙했습니다.

상륙 당시 미탁의 중심 풍속은 초속 30m, 중심 기압은 980hPa이었습니다.

미탁은 중국 내륙으로 깊숙이 들어가지 않고 동북쪽으로 몸을 돌리면서 동중국해로 다시 빠져나갔습니다.

현재 미탁은 저우산 동북쪽 해상에서 시속 25∼30㎞ 속도로 한국을 향해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저장성과 상하이 직할시 등지에서는 어제부터 강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태풍이 잠시 상륙했던 저장성에서는 저지대 주민 등 77만 명이 안전한 곳으로 미리 대피했습니다.

중국 기상대는 어제 오후 8시부터 24시간 동안 저장성과 상하이시, 장쑤성 일대에 50∼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