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북 미사일, 유엔결의 위반…국제사회와 연대”
입력 2019.10.02 (10:29) 수정 2019.10.02 (10:33) 국제
북한이 오늘 오전 동해 방향으로 '북극성' 계열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며, 이는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NHK의 보도를 보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7시 50분쯤 조금 넘겨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오전 7시 10분께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 가운데 한발은 7시 17분쯤 일본이 규정한 배타적 경제 수역 EEZ 바깥쪽에 낙하했고 나머지 한발은 7시 27분쯤 시마네현 도고 섬 인근 바다에 떨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이 언급한 도고섬 인근 바다는 일본 정부가 자국의 EEZ이라고 주장하는 수역에 해당합니다.

낙하 위치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단정할 수는 없으나 한국과의 EEZ 중첩 수역일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총리·관방장관·외무상·방위상으로 구성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4인 각료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의에 들어가기 직전인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오늘 아침 북한이 2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런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 위반으로, 엄중하게 항의하고 강하게 비난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계속해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와 연대하면서 엄중한 경계 태세 아래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의 보도를 보면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전화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한 대응 문제를 논의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 실무 협상이 5일 예정된 가운데 "교섭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견제"라는 의견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 아베 “북 미사일, 유엔결의 위반…국제사회와 연대”
    • 입력 2019-10-02 10:29:13
    • 수정2019-10-02 10:33:22
    국제
북한이 오늘 오전 동해 방향으로 '북극성' 계열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며, 이는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NHK의 보도를 보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7시 50분쯤 조금 넘겨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이 오전 7시 10분께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 가운데 한발은 7시 17분쯤 일본이 규정한 배타적 경제 수역 EEZ 바깥쪽에 낙하했고 나머지 한발은 7시 27분쯤 시마네현 도고 섬 인근 바다에 떨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이 언급한 도고섬 인근 바다는 일본 정부가 자국의 EEZ이라고 주장하는 수역에 해당합니다.

낙하 위치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단정할 수는 없으나 한국과의 EEZ 중첩 수역일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총리·관방장관·외무상·방위상으로 구성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4인 각료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회의에 들어가기 직전인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오늘 아침 북한이 2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런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 위반으로, 엄중하게 항의하고 강하게 비난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계속해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와 연대하면서 엄중한 경계 태세 아래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의 보도를 보면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전화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한 대응 문제를 논의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 실무 협상이 5일 예정된 가운데 "교섭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견제"라는 의견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