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숙박 공유 사이트에 ‘가짜 숙소’ 사기
입력 2019.10.02 (10:42) 수정 2019.10.02 (10: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숙박 공유 업체 '에어비앤비'에 가짜 숙소가 올라와 영국인 노부부가 1,400만 원이 넘는 숙박료를 뜯겼습니다.

노부부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스페인 이비사섬의 펜트하우스를 예약했지만, 도착해 보니 사진으로 봤던 숙소가 없었습니다.

에어비앤비 측은 전액 환불 조처를 한 뒤 사건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숙박 공유 사이트에 ‘가짜 숙소’ 사기
    • 입력 2019-10-02 10:44:58
    • 수정2019-10-02 10:53:28
    지구촌뉴스
숙박 공유 업체 '에어비앤비'에 가짜 숙소가 올라와 영국인 노부부가 1,400만 원이 넘는 숙박료를 뜯겼습니다.

노부부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스페인 이비사섬의 펜트하우스를 예약했지만, 도착해 보니 사진으로 봤던 숙소가 없었습니다.

에어비앤비 측은 전액 환불 조처를 한 뒤 사건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