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18호 태풍 ‘미탁’
태풍 ‘미탁’ 북상, 오늘 밤 전남 해안 상륙…큰 피해 우려
입력 2019.10.02 (12:01) 수정 2019.10.02 (12: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재난방송센터 연결해서 자세한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이유민 기자, 태풍이 지금 어디까지 올라왔나요?

[기자]

네, 태풍은 지금 상하이 북동쪽 해상을 빠른 속도로 지나고 있습니다.

육지를 거치지 않고, 중국과 가까운 해상을 지나면서, 이동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와 바싹 가까워지고 있는 겁니다.

상륙 시점도 당초 예상보다 앞당겨졌습니다.

태풍은 오늘 저녁,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자정쯤엔 전남 해안에 상륙하겠습니다.

이후 남부지방을 통과해 내일은 대구 부근을 지나서, 낮에는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걸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럼 태풍의 고비가 되는 시간은 언제쯤일까요?

[기자]

네, 지역별로 위험 시기를 살펴보겠습니다.

이미 아침부터 많은 비가 쏟아진 제주도는 태풍과 가장 가까워지는 오후 6시까지 고비를 맞겠습니다.

남부지방도 오후부터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최대 고비를 맞겠습니다.

중부지방도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거센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동해안은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까지 장대비가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제주와 서해안, 그리고 남해안 지역에서는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달리는 열차가 넘어지고, 낡은 가옥이 무너질 정도인 최대 순간 초속 40m가 넘는 강풍이 예상되는 만큼,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태풍 ‘미탁’ 북상, 오늘 밤 전남 해안 상륙…큰 피해 우려
    • 입력 2019-10-02 12:02:52
    • 수정2019-10-02 12:10:13
    뉴스 12
[앵커]

재난방송센터 연결해서 자세한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이유민 기자, 태풍이 지금 어디까지 올라왔나요?

[기자]

네, 태풍은 지금 상하이 북동쪽 해상을 빠른 속도로 지나고 있습니다.

육지를 거치지 않고, 중국과 가까운 해상을 지나면서, 이동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와 바싹 가까워지고 있는 겁니다.

상륙 시점도 당초 예상보다 앞당겨졌습니다.

태풍은 오늘 저녁,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자정쯤엔 전남 해안에 상륙하겠습니다.

이후 남부지방을 통과해 내일은 대구 부근을 지나서, 낮에는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걸로 보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럼 태풍의 고비가 되는 시간은 언제쯤일까요?

[기자]

네, 지역별로 위험 시기를 살펴보겠습니다.

이미 아침부터 많은 비가 쏟아진 제주도는 태풍과 가장 가까워지는 오후 6시까지 고비를 맞겠습니다.

남부지방도 오후부터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최대 고비를 맞겠습니다.

중부지방도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 거센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동해안은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까지 장대비가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

제주와 서해안, 그리고 남해안 지역에서는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달리는 열차가 넘어지고, 낡은 가옥이 무너질 정도인 최대 순간 초속 40m가 넘는 강풍이 예상되는 만큼,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