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메트로 9호선 등 철도·지하철 4개 노조, 파업 투쟁 계획 발표
입력 2019.10.02 (14:09) 수정 2019.10.14 (07:27)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철도·지하철 4개 노조가 노동 조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파업 투쟁 계획을 오늘(2일) 밝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 서해선 지부, 서울교통공사 노조, 철도노조 등은 오늘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각각 파업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는 지난달 26일 준법 투쟁에 돌입했고 오는 7일 경고 파업에 이어 8일 파업할 계획입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이달 16∼18일 1차 파업을 하고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다음 달 중순 무기한 파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서해선 지부는 오는 8일 준법 투쟁을 하고 15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을 할 예정입니다.

철도노조는 11∼13일 경고 파업을 합니다.

이들 노조는 "4개 사업장 모두 현장 인력이 부족해 시민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며 "공공기관은 기획재정부와 서울시의 통제로 정원 1명 늘리기도 힘들다. 인건비는 안 늘리고 인력을 늘리겠다며 임금피크제까지 강요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공공기관과 위탁 운영사 모두 정부의 위험천만한 효율화 논리 속에 인력을 최소화하고 비정규직을 늘려왔다"며 "특정 사업, 특정 노선의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철도산업 정책 방향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철도·지하철 안전을 위협하는 철도산업 정책을 중단하라"며 안전 인력 확보, 노동 조건 개선, 민간위탁 중단, 상하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 사항으로 내걸었습니다.
  • 서울메트로 9호선 등 철도·지하철 4개 노조, 파업 투쟁 계획 발표
    • 입력 2019-10-02 14:09:31
    • 수정2019-10-14 07:27:17
    사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철도·지하철 4개 노조가 노동 조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파업 투쟁 계획을 오늘(2일) 밝혔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 서해선 지부, 서울교통공사 노조, 철도노조 등은 오늘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각각 파업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는 지난달 26일 준법 투쟁에 돌입했고 오는 7일 경고 파업에 이어 8일 파업할 계획입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이달 16∼18일 1차 파업을 하고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다음 달 중순 무기한 파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서해선 지부는 오는 8일 준법 투쟁을 하고 15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을 할 예정입니다.

철도노조는 11∼13일 경고 파업을 합니다.

이들 노조는 "4개 사업장 모두 현장 인력이 부족해 시민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며 "공공기관은 기획재정부와 서울시의 통제로 정원 1명 늘리기도 힘들다. 인건비는 안 늘리고 인력을 늘리겠다며 임금피크제까지 강요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공공기관과 위탁 운영사 모두 정부의 위험천만한 효율화 논리 속에 인력을 최소화하고 비정규직을 늘려왔다"며 "특정 사업, 특정 노선의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철도산업 정책 방향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철도·지하철 안전을 위협하는 철도산업 정책을 중단하라"며 안전 인력 확보, 노동 조건 개선, 민간위탁 중단, 상하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 사항으로 내걸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