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장/중계차> 제주 태풍 영향권…오늘 저녁 6시 최근접
입력 2019.10.02 (15:03) 수정 2019.10.02 (15:04) 제주
[앵커멘트]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제주 해상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질문1]
허지영 기자,
그 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답변1]
네, 저는 지금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벌써부터 이곳엔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굵은 빗줄기로
앞을 제대로 내다보기 어려운 상탭니다.

바람도 제법 강하게 불면서
태풍이 점차 제주를 향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제주도 전해상에는
태풍특보가 발표됐습니다.

제18호 태풍 '미탁'은
현재 서귀포 서남서쪽
약 370km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북동진 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3시쯤
서귀포 서쪽 약 180km 부근까지 접근해
오늘 저녁 6시쯤
제주에 가장 가까이 다가설 전망입니다.

많은 비구름대를 몰고오는 만큼
내일까지
제주도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50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겠고,
그밖의 지역에도
100mm에서 300mm 가량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시간당 70mm 이상의
장댓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는데요.
밤새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오늘 새벽부터
제주 동부지역 일부에서는
200mm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면서
도로에 불어난 물로 차가 고립돼
여성 운전자 한 명이 119에 구조됐고,
곳곳에서 주택 침수가 잇따랐으며,
성산읍에서는
강풍으로 주택에 피해를 입은
주민 20명 정도가
성산읍사무소로 대피했습니다.

교통편 차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목포와 제주 등을 잇는
모든 배편이 전면 통제됐고,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20)여편이
일찌감치 결항됐습니다.

이용객들은 반드시
운항 여부를 확인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 <광장/중계차> 제주 태풍 영향권…오늘 저녁 6시 최근접
    • 입력 2019-10-02 15:03:06
    • 수정2019-10-02 15:04:09
    제주
[앵커멘트]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제주 해상부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질문1]
허지영 기자,
그 곳 상황은 어떻습니까?

[답변1]
네, 저는 지금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벌써부터 이곳엔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굵은 빗줄기로
앞을 제대로 내다보기 어려운 상탭니다.

바람도 제법 강하게 불면서
태풍이 점차 제주를 향해
다가오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제주도 전해상에는
태풍특보가 발표됐습니다.

제18호 태풍 '미탁'은
현재 서귀포 서남서쪽
약 370km 해상에서 시속 24km의 속도로
북동진 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 3시쯤
서귀포 서쪽 약 180km 부근까지 접근해
오늘 저녁 6시쯤
제주에 가장 가까이 다가설 전망입니다.

많은 비구름대를 몰고오는 만큼
내일까지
제주도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500mm 이상의 비가 쏟아지겠고,
그밖의 지역에도
100mm에서 300mm 가량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시간당 70mm 이상의
장댓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는데요.
밤새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오늘 새벽부터
제주 동부지역 일부에서는
200mm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면서
도로에 불어난 물로 차가 고립돼
여성 운전자 한 명이 119에 구조됐고,
곳곳에서 주택 침수가 잇따랐으며,
성산읍에서는
강풍으로 주택에 피해를 입은
주민 20명 정도가
성산읍사무소로 대피했습니다.

교통편 차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목포와 제주 등을 잇는
모든 배편이 전면 통제됐고,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20)여편이
일찌감치 결항됐습니다.

이용객들은 반드시
운항 여부를 확인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