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전 자체특보/MNG> 성산읍 신풍리 피해현장 LIVE
입력 2019.10.02 (15:03) 수정 2019.10.02 (15:05) 제주
[앵커멘트]
앞서 허지영 기자가
성산읍 지역에서 바람 피해로
한 마을 주택 5채가
파손됐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취재기자가
성산읍 피해 현장에 나가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질문1]박천수 기자,
지금 어느 현장에 나가 있나요?

[답변1]
네 저는 지금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의
한 마을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밤사이
태풍 미탁이 몰고 온 강풍에
크게 피해를 봤는데요,
그 흔적이 지금도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이 건물을 보시면,
지붕은 강풍에 뜯겨
앙상한 뼈대만 남아있고요,

건물을 지탱해주던 기둥은
뿌리째 뽑혀 뜯겨 있습니다.

조금 위를 보시면
태양광 패널도 강풍에 휩쓸려
부서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이 마을 주택 5채가
강풍으로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저 고목은
강력한 태풍 매미와 타파 등을
모두 견뎠는데,
이번 태풍에는 속수무책으로
꺾였습니다.

태풍 미탁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또, 나무가 쓰러지면서
고압선을 건드려 휘어진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그 여파로 이곳 일대
200여 가구가 정전된 상태입니다.

이곳 주민 20여 명은
성산읍주민센터로 대피해
태풍 미탁이 지나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태풍 미탁 피해현장에서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오전 자체특보/MNG> 성산읍 신풍리 피해현장 LIVE
    • 입력 2019-10-02 15:03:20
    • 수정2019-10-02 15:05:38
    제주
[앵커멘트]
앞서 허지영 기자가
성산읍 지역에서 바람 피해로
한 마을 주택 5채가
파손됐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취재기자가
성산읍 피해 현장에 나가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질문1]박천수 기자,
지금 어느 현장에 나가 있나요?

[답변1]
네 저는 지금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의
한 마을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밤사이
태풍 미탁이 몰고 온 강풍에
크게 피해를 봤는데요,
그 흔적이 지금도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이 건물을 보시면,
지붕은 강풍에 뜯겨
앙상한 뼈대만 남아있고요,

건물을 지탱해주던 기둥은
뿌리째 뽑혀 뜯겨 있습니다.

조금 위를 보시면
태양광 패널도 강풍에 휩쓸려
부서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이 마을 주택 5채가
강풍으로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저 고목은
강력한 태풍 매미와 타파 등을
모두 견뎠는데,
이번 태풍에는 속수무책으로
꺾였습니다.

태풍 미탁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또, 나무가 쓰러지면서
고압선을 건드려 휘어진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그 여파로 이곳 일대
200여 가구가 정전된 상태입니다.

이곳 주민 20여 명은
성산읍주민센터로 대피해
태풍 미탁이 지나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태풍 미탁 피해현장에서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