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과방위 국감서 ‘실검 조작’ 공세…포털 대표들 “기계적 조작 없어”
입력 2019.10.02 (15:18) 수정 2019.10.02 (17:02) 정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댓글 조작 논란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조국 힘내세요' 문장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서 1시간 만에 1등이 됐다"면서 "특정 세력이 조작하지 않고는 해낼 수 없다, 순위 1등에 올라가면 다른 국민도 믿는 편승 효과가 나타난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김성태 의원도 "포털 사이트 비교 결과, 유독 네이버에서 조국 관련 검색 순위가 압도적으로 높고 기술적 조작이 의심되는 때도 있었다"면서 "특정 목적을 가진 세력이 조직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한 게 아니면 네이버가 직접 수정한 게 아니냐"고 따졌습니다.

역시 같은 당 정용기 의원은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의 댓글 추천수가 올라가는 장면을 보여주며 "순식간에 수백 개의 '좋아요'가 증가한다"면서 "소위 친문 성향 카페의 여론 조작 선동의 증거인데 조직적으로 선플과 악플 지시를 내리는 시스템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70~80년대 시위가 화염병과 각목 시위였다면 최근에는 촛불시위 문화가 등장했고 포털 실시간검색 순위를 올린다든지 하는 의견 개진이 새로운 시위 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집회결사의 자유로 법적 권리"라며 "통제하거나 재갈을 물리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는 실명인증을 받은 사용자가 로그인하고 그 유저 데이터 값이 보이기 때문에 기계적 매크로는 있을 수 없다"면서 "저런 현상(실시간 검색어 급등)은 정치 분야 뿐만 아니라 마케팅이나 팬클럽 등에서도 매우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 역시 "실시간 검색어에 대해서는 기계적 개입에 의한 비정상적 이용은 저희 시스템으로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실검 알고리즘과 클릭수를 일반에게 공개할 경우 악용의 소지가 있지만 (검증에 필요하다면) KISO와 함께 공개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도 "기계를 써서 순위를 높인다든지 한 것이라면 법적인 문제가 있어 처벌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여러 사람이 모여서 댓글을 달거나 검색 순위를 높이는 것은 왜곡이라고 할 수 없고 의사 표현 방법"이라며 "그럴 경우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 여러 각도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과방위 국감서 ‘실검 조작’ 공세…포털 대표들 “기계적 조작 없어”
    • 입력 2019-10-02 15:18:51
    • 수정2019-10-02 17:02:23
    정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댓글 조작 논란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조국 힘내세요' 문장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서 1시간 만에 1등이 됐다"면서 "특정 세력이 조작하지 않고는 해낼 수 없다, 순위 1등에 올라가면 다른 국민도 믿는 편승 효과가 나타난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김성태 의원도 "포털 사이트 비교 결과, 유독 네이버에서 조국 관련 검색 순위가 압도적으로 높고 기술적 조작이 의심되는 때도 있었다"면서 "특정 목적을 가진 세력이 조직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한 게 아니면 네이버가 직접 수정한 게 아니냐"고 따졌습니다.

역시 같은 당 정용기 의원은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의 댓글 추천수가 올라가는 장면을 보여주며 "순식간에 수백 개의 '좋아요'가 증가한다"면서 "소위 친문 성향 카페의 여론 조작 선동의 증거인데 조직적으로 선플과 악플 지시를 내리는 시스템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70~80년대 시위가 화염병과 각목 시위였다면 최근에는 촛불시위 문화가 등장했고 포털 실시간검색 순위를 올린다든지 하는 의견 개진이 새로운 시위 방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집회결사의 자유로 법적 권리"라며 "통제하거나 재갈을 물리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의 실시간 검색어는 실명인증을 받은 사용자가 로그인하고 그 유저 데이터 값이 보이기 때문에 기계적 매크로는 있을 수 없다"면서 "저런 현상(실시간 검색어 급등)은 정치 분야 뿐만 아니라 마케팅이나 팬클럽 등에서도 매우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 역시 "실시간 검색어에 대해서는 기계적 개입에 의한 비정상적 이용은 저희 시스템으로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실검 알고리즘과 클릭수를 일반에게 공개할 경우 악용의 소지가 있지만 (검증에 필요하다면) KISO와 함께 공개 조치를 준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도 "기계를 써서 순위를 높인다든지 한 것이라면 법적인 문제가 있어 처벌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여러 사람이 모여서 댓글을 달거나 검색 순위를 높이는 것은 왜곡이라고 할 수 없고 의사 표현 방법"이라며 "그럴 경우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 여러 각도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