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친환경차 30%가 세컨드카…보조금 차등 지급해야”
입력 2019.10.02 (15:40) 수정 2019.10.02 (15:49) 사회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친환경차 소유자 10명 가운데 3명은 친환경차를 두 번째 승용차, 이른바 '세컨드카'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이브리드차 소유자의 28%, 전기차 소유자의 30%, 수소차 소유자의 37%는 세컨드카로 친환경차를 보유한 것"이라며 "보조금이 오히려 상류층을 위한 할인 제도로 전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 의원은 이어 "생애 첫차로 친환경차를 사면 보조금을 더 많이 주고, 세컨드카로 살 때는 줄인다든지 보조금 정책을 더욱 정교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아직도 친환경차 시장이 상당히 작아서 현 보조금 제도는 수요시장을 만들기 위한 성격이 강하다"고 설명하고 "보조금 차등 지급은 지금이라도 도입할 필요가 있어 관계 당국과 협의해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감] “친환경차 30%가 세컨드카…보조금 차등 지급해야”
    • 입력 2019-10-02 15:40:45
    • 수정2019-10-02 15:49:22
    사회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친환경차 소유자 10명 가운데 3명은 친환경차를 두 번째 승용차, 이른바 '세컨드카'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이브리드차 소유자의 28%, 전기차 소유자의 30%, 수소차 소유자의 37%는 세컨드카로 친환경차를 보유한 것"이라며 "보조금이 오히려 상류층을 위한 할인 제도로 전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전 의원은 이어 "생애 첫차로 친환경차를 사면 보조금을 더 많이 주고, 세컨드카로 살 때는 줄인다든지 보조금 정책을 더욱 정교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아직도 친환경차 시장이 상당히 작아서 현 보조금 제도는 수요시장을 만들기 위한 성격이 강하다"고 설명하고 "보조금 차등 지급은 지금이라도 도입할 필요가 있어 관계 당국과 협의해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