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액 임금체불후 도피 행각 성원그룹 전윤수 전회장 구속기소
입력 2019.10.02 (16:12) 수정 2019.10.02 (16:25) 사회
10여년 전 거액의 임금을 체불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다가 최근 입국해 검찰에 붙잡힌 성원그룹 전윤수 전 회장 부부가 오늘(2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특수부는 근로기준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및 배임)·강제집행 면탈 등의 혐의로 전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범행을 공모한 전 씨의 아내이자 성원그룹 전 부회장인 조모(67) 씨를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전 씨는 2007년 10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성원그룹 노동자들에 대한 임금과 퇴직금 등 2백7억 원 상당을 체불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앞서 2006년 8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성원그룹 해외 현지법인 등을 통해 회사자금 26억여원을 빼돌리고, 2007년 12월에는 채권자들의 압류 등 강제집행을 면탈할 목적으로 주식 59억여원을 지인에게 허위 양도한 혐의도 받습니다.

전 씨는 조 씨를 계열사 직원으로 허위로 올리거나 허위 주식배당금 지급 명목으로 14억원을 횡령하고, 계열사 소유 골프장 2곳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저가 매각 청탁을 받고 차명계좌로 10억원을 수수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서 검찰은 2009년 직원들로부터 고발당한 전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전 씨는 2010년 3월 미국으로 달아났습니다.

전 씨는 여권 무효화 조처로 인해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미국에 머물러오다가, 미 사법당국의 추방 결정에도 소송을 제기하며 버텼습니다.

그러던 전 씨는 승소 가능성이 희박해지자 지난달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검찰에 붙잡혔습니다.

검찰은 전 씨를 상대로 수사한 끝에 차명 부동산과 주식 등으로 은닉돼 있던 범죄수익 40억원을 찾아내 기소 전 추징보전 조처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해외 불법 재산환수 합동조사단과의 공조를 통해 범죄수익을 추적, 철저히 환수하고, 임금체불 근로자들의 피해복구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아파트 브랜드 '상떼빌'로 잘 알려진 성원건설은 2010년 4월 자금난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갔습니다.

과정에서 600여 명의 직원 가운데 499명이 임금과 퇴직금을 받지 못한 채 회사를 떠났습니다.

전 씨는 조 씨를 비롯해 처남(부회장), 사위(사장), 큰딸(자금본부장), 작은딸(기획조정실장), 아들(대주주) 등 일가족을 투입해 이른바 족벌체제로 회사경영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거액 임금체불후 도피 행각 성원그룹 전윤수 전회장 구속기소
    • 입력 2019-10-02 16:12:27
    • 수정2019-10-02 16:25:00
    사회
10여년 전 거액의 임금을 체불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다가 최근 입국해 검찰에 붙잡힌 성원그룹 전윤수 전 회장 부부가 오늘(2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특수부는 근로기준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및 배임)·강제집행 면탈 등의 혐의로 전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범행을 공모한 전 씨의 아내이자 성원그룹 전 부회장인 조모(67) 씨를 불구속기소 했습니다.

전 씨는 2007년 10월부터 2010년 6월까지 성원그룹 노동자들에 대한 임금과 퇴직금 등 2백7억 원 상당을 체불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앞서 2006년 8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성원그룹 해외 현지법인 등을 통해 회사자금 26억여원을 빼돌리고, 2007년 12월에는 채권자들의 압류 등 강제집행을 면탈할 목적으로 주식 59억여원을 지인에게 허위 양도한 혐의도 받습니다.

전 씨는 조 씨를 계열사 직원으로 허위로 올리거나 허위 주식배당금 지급 명목으로 14억원을 횡령하고, 계열사 소유 골프장 2곳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저가 매각 청탁을 받고 차명계좌로 10억원을 수수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서 검찰은 2009년 직원들로부터 고발당한 전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전 씨는 2010년 3월 미국으로 달아났습니다.

전 씨는 여권 무효화 조처로 인해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미국에 머물러오다가, 미 사법당국의 추방 결정에도 소송을 제기하며 버텼습니다.

그러던 전 씨는 승소 가능성이 희박해지자 지난달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검찰에 붙잡혔습니다.

검찰은 전 씨를 상대로 수사한 끝에 차명 부동산과 주식 등으로 은닉돼 있던 범죄수익 40억원을 찾아내 기소 전 추징보전 조처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해외 불법 재산환수 합동조사단과의 공조를 통해 범죄수익을 추적, 철저히 환수하고, 임금체불 근로자들의 피해복구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아파트 브랜드 '상떼빌'로 잘 알려진 성원건설은 2010년 4월 자금난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갔습니다.

과정에서 600여 명의 직원 가운데 499명이 임금과 퇴직금을 받지 못한 채 회사를 떠났습니다.

전 씨는 조 씨를 비롯해 처남(부회장), 사위(사장), 큰딸(자금본부장), 작은딸(기획조정실장), 아들(대주주) 등 일가족을 투입해 이른바 족벌체제로 회사경영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