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강화군, 돼지 매몰작업 오늘까지 마무리
입력 2019.10.02 (16:20) 수정 2019.10.02 (17:57)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인천 강화군 내 모든 돼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이 오늘 중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돼지농장 39곳의 사육돼지 4만3천602마리 가운데 37곳 3만2천972마리에 대한 살처분이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2개 농가의 사육돼지 1만630마리에 대한 살처분은 이날 중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강화군은 당초 지난해 말 가축통계조사 자료를 토대로 살처분 대상을 3만8천마리로 추정했으나 현장 확인 결과 실제 살처분 대상은 이보다 5천마리 이상 많았습니다.

강화군은 당초 이달 6일까지 살처분을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자 서둘러 살처분을 했습습니다.

태풍으로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면 농가와 축산 시설 주변에 뿌린 소독약과 생석회 등이 쓸려 내려가 방역 효과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화군은 살처분된 돼지를 돼지열병 발생 농가 주변 등지 34곳 정도에 매몰합니다.

이후 매몰지를 지속해서 점검해 지반 압력에 따른 저장조 이동 여부와 누수·파손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또 매몰지 근처를 대상으로 집중 소독 방제 활동을 벌여 오염원의 외부 유출을 차단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화군, 돼지 매몰작업 오늘까지 마무리
    • 입력 2019-10-02 16:20:17
    • 수정2019-10-02 17:57:30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집중적으로 발생한 인천 강화군 내 모든 돼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이 오늘 중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돼지농장 39곳의 사육돼지 4만3천602마리 가운데 37곳 3만2천972마리에 대한 살처분이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2개 농가의 사육돼지 1만630마리에 대한 살처분은 이날 중 마무리한다는 계획입니다.

강화군은 당초 지난해 말 가축통계조사 자료를 토대로 살처분 대상을 3만8천마리로 추정했으나 현장 확인 결과 실제 살처분 대상은 이보다 5천마리 이상 많았습니다.

강화군은 당초 이달 6일까지 살처분을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제18호 태풍 '미탁'이 북상하자 서둘러 살처분을 했습습니다.

태풍으로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면 농가와 축산 시설 주변에 뿌린 소독약과 생석회 등이 쓸려 내려가 방역 효과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화군은 살처분된 돼지를 돼지열병 발생 농가 주변 등지 34곳 정도에 매몰합니다.

이후 매몰지를 지속해서 점검해 지반 압력에 따른 저장조 이동 여부와 누수·파손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또 매몰지 근처를 대상으로 집중 소독 방제 활동을 벌여 오염원의 외부 유출을 차단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