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대사업자 전세금 사고 속출 '세입자 불안'
입력 2019.10.02 (17:16) 창원
주택 임대사업자의 전세금 사기가 잇따라
경남에도 세입자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 정동영 의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전국 상위 30위 임대주택 사업자 가운데 7명이
37건에 전세금 75억 원을 돌려주지 않았습니다.
이 가운데 경남에서는
주택 390여 채를 보유한 사업자가
3억2천만 원을
세입자에게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남에서는
주택가격 하락이 이어지며
이른바 깡통전세가 속출해
전세금을 되돌려받지 못하거나 늦어지는
분쟁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 임대사업자 전세금 사고 속출 '세입자 불안'
    • 입력 2019-10-02 17:16:47
    창원
주택 임대사업자의 전세금 사기가 잇따라
경남에도 세입자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 정동영 의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전국 상위 30위 임대주택 사업자 가운데 7명이
37건에 전세금 75억 원을 돌려주지 않았습니다.
이 가운데 경남에서는
주택 390여 채를 보유한 사업자가
3억2천만 원을
세입자에게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남에서는
주택가격 하락이 이어지며
이른바 깡통전세가 속출해
전세금을 되돌려받지 못하거나 늦어지는
분쟁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